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복되는 산재 사망…정부는 조사위 권고에 응답하라"

故 김용균 추모위, 청와대 앞서 기자회견
고 김용균 추모분향소
고 김용균 추모분향소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고 김용균 씨의 추모 분향소가 마련돼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산업재해로 숨진 고(故) 김용균 씨의 1주기를 앞두고 시민사회단체가 정부에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92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고 김용균 1주기 추모위원회'(추모위)는 4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정부는 노동자들의 죽음 위에, 그리고 그들의 동료들과 가족들의 눈물 위에 쓰여진 조사위원회의 권고에 대해 응답하라"고 요구했다.

추모위는 '고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특별노동안전조사위원회'가 22개 권고안을 제출했지만 이행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2017년 거제 조선소 크레인 충돌 사고, 올해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 사건 등이 발생했을 때도 조사위가 구조적 원인을 규명해 권고안을 내놨지만 변화로 이어지지 않았다면서 "정부는 조사위가 갖는 무게를 한낱 종이의 무게로 대체하고자 하느냐"라고 규탄했다.

추모위는 "조사위의 권고가 캐비닛에서 잠자는 동안 더 많은 유가족이 생겨났다"며 "중대재해 사업장 조사위원회의 권고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회견에는 노동 활동가와 현장 노동자, 중대재해 사업장 조사에 참여했던 조사위원 등이 참여했다.

momen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