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철도공단,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 사업관리용역 수주

총액 183억 규모…인도네시아 철도시장 강자로 떠올라
철도공단 전경
철도공단 전경[철도공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한국철도시설공단은 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자산관리공사(JAKPRO)가 발주한 총액 183억원 규모 경전철 2단계 사업관리용역 낙찰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공단은 2017년 자카르타 경전철 1단계(5.9㎞) 시스템공사를 수주해 지난 1일 상업 운행이 시작되도록 성공적으로 개통했다.

이어 자카르타 경전철 2단계(7.5㎞) 건설공사, 차량 발주(4천200억원 규모)와 사업관리를 총괄하는 사업관리용역을 수주해 인도네시아 철도시장의 강자로 자리 잡았다.

김상균 이사장은 지난해 2월 취임 이후 인도네시아를 신남방 철도사업 전략대상국으로 설정하고 수주지원 활동을 지휘해왔다.

인도네시아 엔지니어링 1위 공기업인 빌라마 까리아, 미국의 글로벌 기업 에이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경쟁사인 일본, 프랑스, 독일 등의 글로벌 기업을 물리치고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김 이사장은 "앞으로도 메단 광역 경전철 등 인도네시아 철도사업은 물론 정부의 신남방정책 실현을 위해 국내 기업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해외 철도시장에 진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3: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