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캄보디아 北식당 6곳전체, 태국·네팔 일부 폐쇄…유엔제재 실행(종합2보)

"이민청 경찰이 北 종업원 데려가", "남은 北근로자들 이달 중순 이전 귀국"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 시한 22일…다른 국가서도 식당 폐쇄 잇따를 듯

(하노이·방콕·뉴델리=연합뉴스) 민영규 김남권 김영현 특파원 = 캄보디아에 있는 북한 식당 6곳이 모두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태국과 네팔 내 일부 북한 식당도 지난달 문을 닫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해당국 정부가 북측에 요구한 데 따른 조치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다른 유엔 회원국에서도 이 같은 일이 잇따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4일 현지 소식통들에 따르면 캄보디아 정부는 최근 북측에 자국에 있는 북한 식당을 모두 폐쇄하고 현지에 있는 노동자를 북한으로 돌려보내라고 요구했다.

캄보디아 북한 식당
캄보디아 북한 식당[캄보디아한인회 제공=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에 따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과 유명 관광지 시엠레아프 등지에 있는 평양냉면, 일조 등 북한 식당 6곳이 지난달 30일 일제히 문을 닫고 식당에서 일하던 종업원들이 귀국 준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프락 속혼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장관은 지난달 중순 캄보디아를 방문한 리길성 북한 외무성 부상과의 회담에서 "캄보디아는 유엔 회원국으로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안보리가 2017년 12월 22일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397호의 8항은 북한의 '달러벌이'를 막기 위해 유엔 회원국이 자국 내 모든 북한 노동자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내도록 했다.

이행 기간은 결의안 채택일부터 24개월로 올해 12월 22일까지이며 회원국은 이행 여부를 내년 3월 22일까지 최종 보고해야 한다.

간판 가려진 캄보디아 최대 북한 식당
간판 가려진 캄보디아 최대 북한 식당(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4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있는 최대 북한 식당인 '아리랑'의 간판이 흰색 천막으로 가려져 있다. 이곳을 포함해 캄보디아에 있는 북한 식당 6곳이 지난달 30일 일제히 문을 닫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에 따라 캄보디아 당국이 북측에 요구한 데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2019.12.4 [독자 제공]
youngkyu@yna.co.kr

익명을 요구한 캄보디아 교민은 "얼마 전 북한 식당에 갔더니 한 종업원이 '조금 있으면 조선(북한)으로 돌아간다'면서 평소 북한 식당에 자주 갔던 다른 교민 A씨가 왜 안 오느냐고 물었다"고 말했다.

프놈펜 시내 최대 규모의 북한 식당인 '아리랑'의 대형 간판이 흰색 천막으로 가려진 모습이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베트남 하노이 북한식당
베트남 하노이 북한식당[연합뉴스 자료 사진]

태국 내 북한 식당 세 곳 중 하나인 방콕의 '평양 해맞이관' 식당도 최근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특파원이 4일 저녁 방콕 시내에 위치한 식당을 찾아갔을 때는 불이 꺼져 있었고, 식당 문도 잠겨 있었다.

식당 사정을 잘 아는 태국인 A씨는 연합뉴스 특파원과 만나 "지난주 금요일 이민청 경찰들이 들이닥쳐 식당에서 일하던 북한 종업원 4~5명을 데려갔다"고 말했다.

4일 저녁 찾은 방콕 시내 '평양 해맞이관' 식당이 불이 꺼진 채 문이 잠겨있는 모습
4일 저녁 찾은 방콕 시내 '평양 해맞이관' 식당이 불이 꺼진 채 문이 잠겨있는 모습[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파타야 '목란식당'의 경우, 이날 저녁 온라인상의 전화번호로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다만 정확한 식당 영업 중단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시내 중심부에 있어 한국 관광객들도 자주 찾는 '평양 옥류식당'은 이날 저녁 현재도 예약 전화를 받고 있었다.

네팔의 경우, 수도 카트만두에 북한 식당 두 곳이 있었지만, 현재 모두 폐쇄됐다.

'아리랑'은 지난 2월, '보통강'은 지난달 문을 닫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때 네팔에는 두 식당 등에 근무하는 북한 근로자의 수가 50명에 달했지만, 지금은 5∼6명만 남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남은 근로자들도 이달 중순 이전에 모두 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한편 북한과 전통적인 유대관계가 있는 베트남에는 수도 하노이에 평양관과 고려식당 등 북한 식당 두 곳이 성업 중이다. 4일 낮에도 점심을 먹으러 온 한국인과 베트남인 손님들로 붐볐다.

또 최근 저녁 시간에 종업원들이 하던 공연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얘기가 들리지만, 철수 징후는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베트남이 내년 1월부터 유엔 안보리 비상임 이사국이기 때문에 어떤 형식으로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는 모습을 보이리라는 것이 대체적인 관측이다.

일각에서는 북한과의 관계를 고려해 노동자의 취업비자를 연장하거나 신규 발급을 하지 않는 방법으로 자연스럽게 북한 식당이 문을 닫게 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북한과 같은 공산당 일당 체제인 라오스에는 수도 비엔티안과 유명 관광지인 방비엥, 루앙프라방 등지에 북한 식당 5곳이 영업 중이며 아직 특별한 동향은 없다고 현지 교민이 전했다.

그러나 라오스도 공식적으로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한다는 입장이어서 북한이 정식으로 허가받은 북한 식당에 대해서는 허가취소 등의 조처를 할 것이라고 현지 소식통은 내다봤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2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