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 시위 지지' 中 본토인 2명 잇따라 체포돼

퇴직노동자·인권운동가 구금…中, 민주화 시위 확산 우려해 엄격 단속
美영사관으로 몰려온 홍콩 시위대와 진압경찰
美영사관으로 몰려온 홍콩 시위대와 진압경찰(홍콩 AP=연합뉴스) 성조기를 든 홍콩 민주화 시위대가 1일 미국 영사관 밖에서 시위를 벌이자 진압 경찰이 출동해 지켜보고 있다. ymarshal@yna.co.kr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7개월째 접어든 가운데 중국 본토에서 홍콩 시위를 지지했다가 체포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했다.

4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산시(山西)성의 성도인 타이위안(太原)시에 사는 퇴직 노동자 류수팡(劉淑芳·56)은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신(微信·위챗)에 홍콩 시위와 관련된 사진을 올렸다가 체포돼 행정구류 10일 처분을 받았다.

또한, 윈난(雲南)성의 성도인 쿤밍(昆明)시에 사는 인권운동가 쉬쿤(徐昆·58)도 지난 8월부터 수차례 트위터에 홍콩 시위 관련 소식을 전하고 이를 지지하는 글을 올린 혐의로 체포돼 구금됐다.

홍콩 검찰은 부적절한 내용의 글을 퍼뜨려 사회질서를 어지럽힌 혐의로 그를 기소할 방침이다.

중국 정부는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중국 본토로 확산할 것을 우려해 시위 관련 소식을 철저하게 차단하고 언론 검열을 강화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의 통제에도 불구하고 홍콩의 시위 소식을 중국 본토로 알리려는 시도 또한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8월에는 중국 인권변호사 첸추스(33)가 홍콩으로 와서 그달 18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시민 170만 명이 참여해 열린 송환법 반대 시위 영상을 여러 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올렸다가 실종됐다.

그는 마지막으로 올린 영상에서 "나는 변호사가 되기 위해 3년이나 공부했다"며 "누군가 내게 (홍콩에서의) 3일이 그 3년간의 노력을 무너뜨릴 가치가 있느냐고 묻는다면 아니라고 답하겠지만, 나는 내 행동의 결과를 책임질 것"이라고 말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2: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