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자금 수수' 대만 야당 대표 기소…양안갈등 고조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총통선거를 30여일 앞두고 야당 당수가 중국 자금 수수 혐의로 정식 기소되면서 양안 대립이 한층 격화될 전망이다.

특히 중국이 작년 11월 대만 지방선거에 개입한 데 이어 내년 1월 총통 선거에서 차이잉원 총통의 재선을 막으려 했다는 중국 스파이 왕리창의 진술에 이어 야당 당수의 중국 자금 수수 혐의가 공개되면서 중국의 선거개입설을 둘러싼 양측 공방전도 가열될 것으로 보인다.

4일 빈과일보에 따르면 대만 남부 타이난(台南) 지검은 전날 대만의 노동정당인 공당(工黨)의 정자오밍(鄭昭明) 주석과 중령으로 예편한 그의 아들 정즈원(鄭智文)을 국가안전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정자오밍 주석(가운데), 정즈원(왼쪽)
정자오밍 주석(가운데), 정즈원(왼쪽)[대만 이티투데이 캡처]

검찰은 지난 7월 착수한 관련 수사에서 정 주석이 2009년 중국 정보요원과 당시 대만 참모본부 감찰장교였던 아들 정즈원을 일본에서 만나게 해준 사실을 밝혀냈다.

중국 요원은 정씨에게 대만군 관련정보 제공을 요구하면서 아버지 정 주석을 통해 도자기와 1천달러(119만)의 금품을 전달했다.

이듬해 싱가포르에서 이들 부자와 다시 만난 중국 정보요원은 자신의 신분을 중국 푸젠(福建)성 통일전선부(통전부) 요원이라고 밝히면서 정즈원에게 대만군 장교와의 접촉 주선 등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정씨는 '양안상호신뢰협의서'에 서명한 후 1만1천 달러와 시계를 선물로 수수한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이후 정씨는 2016년 헌병지휘부에 근무 중인 후배장교 1명을 말레이시아에서 소개해줬고, 이들은 이후 베트남에서 다시 만나 여행비 보조 명목으로 자금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1942년 설립된 중국 통전부는 비공산당 정파 및 인사와의 교류를 총괄하는 중국 공산당의 핵심기구로, 공산당의 의도대로 상대를 유인·포섭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정씨 부자가 중국 요원에게 매수돼 대만 현역 군인 매수와 조직을 확대한 것은 국가 안보와 군 기강을 무너뜨린 것이라며 정자오밍과 정즈윈에 대해 각각 징역 3년과 징역 3년 8개월을 구형했다.

이에 앞서 호주 언론은 중국 스파이 왕리창이 호주 정부에 망명 신청을 하면서 작년 11월 대만 지방선거에 개입했고 내년 1월 총통 선거에서 차이 총통의 재선을 막으려 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jinbi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4: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