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초서 서장 "반드시 소송"…'檢압수수색 배경' 보도 반박

검찰, 서초경찰서 압수수색 (CG)
검찰, 서초경찰서 압수수색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선미 기자 = 서울 서초경찰서 서장이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과 자신의 관계를 거론하며 검찰의 서초서 압수수색 배경 기사를 실은 언론사를 상대로 정정보도를 요청하면서 민·형사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김모 서장은 4일 "자료 준비가 되는 대로 (소송을) 진행할 것"이라며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기 때문에 소송 제기를 그만두거나 중간에 취하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검찰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근무하다 서울동부지검으로 자리를 옮긴 A수사관이 1일 극단적인 선택을 하자 하루 뒤 서초서를 압수수색해 A 수사관의 유류품을 확보했다.

동부지검은 유재수(55·구속)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일부 언론은 압수수색 배경을 두고 윤 실장과 함께 근무했던 경찰 인사가 지휘하는 경찰서에 A수사관 사망 수사를 맡길 수 없어 검찰이 선제적으로 대응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김 서장이 올해 1월 서초경찰서 발령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에 파견돼 윤 실장과 일했기 때문에 경찰과 청와대의 연결고리를 차단하고 친문(문재인) 그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본격화하는 수순일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도 부여했다.

김 서장은 이날 공식 입장문에서 "한마디로 소설이고 황당한 억측"이라며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에 근무한 사실은 있으나 국정기획상황실 치안팀은 세간에서 제기하는 의혹과는 전혀 무관한 부서"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에 근무했다는 사실만으로 한 사람의 공직자를 이렇게 매도할 수 있다는 사실에 참담하다"며 "해당 언론사에서 관련 기사를 정정보도하지 않으면 민·형사상 모든 법적 조처를 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서초경찰서는 A수사관의 사망 경위 등을 수사하려면 검찰의 가져간 A수사관 휴대전화의 포렌식 추출 자료를 확인해야 한다며 포렌식 결과에 대한 영장신청 등을 검토 중이다.

검찰은 휴대전화 포렌식에 경찰 관계자 2명의 참관을 허용했지만 현재까지는 A수사관의 휴대전화 보안이 풀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은 피압수자 신분으로 포렌식 수사에 대한 확인과 분류 작업 등에 참여할 권한이 있다"며 "우리가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영장신청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fortu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4 1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