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中과 무역협상 데드라인 없어"…재선 이후 가능성 시사

"내가 원하느냐에 달려 있어…중국과 협상 매우 잘 할 것" 자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협상 합의가 내년 말 미국 대선 이후로 미뤄질 수도 있다고 시사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영국을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런던 주재 미국대사 관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은 입장을 나타냈다고 로이터, AFP 통신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데드라인이 없다. 여러 가지 면에서 중국과의 합의를 선거 이후까지 기다리는 것이 나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국은 오는 2020년 11월 대선을 앞두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그들은 지금 합의를 하고 싶어한다"면서 "합의가 올바른 것인지를 지켜볼 것이다. 합의는 올바른 것이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과의 무역협상 합의가 자신이 원할 경우에만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자신은 협상에서 매우 잘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해내기를 원한다면 중국과의 합의를 매우 잘 할 것"이라며 "그들이 원하느냐가 아니라 내가 원하느냐에 달려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원하는지 모르겠다"면서 "멀지 않아 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은 미·중 무역협상 합의가 내년 말 이후 가능할 수도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전해지면서 유럽 주요 증시의 주가가 하락하고 중국 위안화 가치가 떨어졌다고 전했다.

투자자들은 그동안 글로벌 경제를 짓눌러 온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이 완화되기를 기대해왔다.

양측은 지난 10월 제13차 고위급 무역 협상에서 1단계 합의에 상당한 진전을 이뤘지만, 이후 정상 간 서명을 위한 세부 협상을 한 달 넘게 이어오고 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2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