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투 논란 전 청주시장 후보, 폭로 시민단체 관계자 고소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지난해 6·13 지방선거 때 미투(Me Too·나도 당했다는 의미) 논란으로 청주시장 예비후보에서 사퇴한 A 전 청와대 행정관이 폭로 여성과 시민단체 관계자를 고소한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3일 청주 상당경찰서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충북 모 시민단체 관계자 B씨 등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청주지검에 고소했다.

B씨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6·13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해 4월 A 전 행정관이 1986년 대학 후배를 성폭행하려 했다며 폭로했다.

A 전 행정관은 당시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지만, 여성 단체의 사퇴 요구 압박으로 결국 출마를 포기했었다.

검찰 지휘를 받은 상당경찰서는 A씨와 B씨 등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B씨는 지난 8월 청주교육지원청에서 교육장에게 폭언한 혐의(모욕 등)로 피소되기도 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20: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