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북구의회 '허위출장' 의원 4명 윤리위 회부 추진

고개 숙이는 광주 북구의회 의장
고개 숙이는 광주 북구의회 의장고점례 광주 북구의회 의장이 지난 10월 8일 오전 광주 북구의회 기자실에서 '허위 출장' 논란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북구 의회가 '허위 출장'으로 물의를 빚은 소속 구의원 4명에 대해 윤리특별위원회 회부를 추진한다.

허위 출장의 당사자인 북구의회 고점례 의장은 3일 '북구의회 윤리특별위원회 회부안'을 자진 요청했다.

이에 따라 북구의회는 오는 4일 오전 10시에 열리는 제258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회부안을 상정해 심의한다.

북구의원 4명과 사무국 직원 3명은 지난 9월 26∼27일 '통영시의회 방문' 출장을 다녀왔으나, 정작 통영시의회는 외관만 보고 대부분 관광성 일정만 소화해 논란을 빚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광주시당은 윤리심판원에 해당 의원들을 회부, 고점례 북구의회 의장은 당원 자격정지 3개월, 김건안 운영위원장은 당직 자격정지 3개월 등 징계를 결정했고, 다른 초선 의원 2명은 서면경고 했다.

고 의장은 의회 차원의 징계도 수용하겠다고 했지만, 윤리위 회부에 서명하는 의원이 없어 회부가 미뤄져 왔다.

북구의회 의원 18명은 이날 따로 입장문을 내 "외유성 출장 문제 등으로 인해 지역 주민들께 우려를 끼친 점에 대해 사과하며, 북구청 공무원을 구정발전을 위한 상생과 협력의 동반자로 인식하고 윤리 규범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북구 공무원노조에서 의회에 제기한 합리적인 자료 제출 방안, 인사청탁 등 금지, 부당한 이권개입 지양 등의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성찰하며 주민에게 신뢰받는 선진 북구의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번 입장문 발표에는 2명 구의원이 참여하지 않았다. 이들은 의원 개인적 일탈을 의회 차원에서 사과하고 책임지는 것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9: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