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도 미세먼지 전담부서 신설…서부권 화학사고 감시팀 파견

기후환경국 강화 조직개편 추진…전담 인력 증원, 지도·감시 강화
미세먼지 그리고 굴뚝
미세먼지 그리고 굴뚝[연합뉴스 자료 CG]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전국 최악 수준으로 나빠진 미세먼지 농도를 개선하기 위해 충남도가 미세먼지 전담 정책 부서를 신설한다.

대기오염물질 배출 사업장을 지도·점검하는 인력을 보강하고, 화학 사고가 잦은 서부권 대형 사업장에 감시팀을 현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4일 충남도에 따르면 내년 상반기 시행을 목표로 조직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기후환경국 산하에 미세먼지정책과와 환경안전과를 신설해 미세먼지 대응 정책수립과 오염물질 배출 관리·감독 기능을 강화하는 게 핵심 골자다.

이를 위해 기후환경국 산하 기존 인력을 재편하고 전담인력 20명을 증원할 방침이다.

특히 대형사업장이 집중된 충남 서부권에 미세먼지는 물론 각종 화학물질 안전관리, 화학사고 예방·대응을 위한 전담 감시팀(8명)을 현장에 배치하기로 했다.

‘대기오염 초과배출 부과금' 당진 현대제철 최다 (CG)
‘대기오염 초과배출 부과금' 당진 현대제철 최다 (CG)[연합뉴스TV 제공]

감시팀 배치 장소는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 또는 당진 산업단지 중 한 곳이 유력하다.

올해 환경부가 발표한 2017년 미세먼지 발생량 집계를 살펴보면 충남도가 전국 2위에 오를 정도로 대기환경이 악화했다.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60기 중 충남에 건설된 발전소 30기에서 끊임없이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하고 있다.

굴뚝자동측정기(TMS)가 설치된 충남 도내 제철·제강, 발전소, 석유화학 등 대형 사업장에서 지난해 배출한 대기오염물질은 국내 전체 배출량의 23%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전국 10대 대기오염물질 배출시설 중 현대제철(1위), 태안화력(5위), 당진화력(8위), 보령화력(9위) 등 상위 4개 사업장이 충남에 위치했다.

잇따른 화학물질 배출 사고도 주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보령화력
보령화력[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황이 이렇지만, 충남도 기후환경국 소속 직원 65명 중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지도·점검하는 전담인력은 4명에 불과하다.

도내 6천448개에 달하는 대기오염물질 배출업체에서 발생하는 환경 관련 행정수요를 감당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규모다.

충남도가 미세먼지 전담팀과 화학물질 관리·감독 조직 강화에 나선 이유다.

도 관계자는 "고농도 미세먼지와 화학 사고에 대응할 전담인력이 부족하다 보니 신규 정책을 수립하고 신속히 대응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조직개편과 함께 복잡해지는 환경문제 대응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전문성을 갖춘 인력충원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4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