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잦은 태풍에 올가을 대구·경북 강수량 관측 이래 최고

평균기온도 15.5도로 관측 이래 최고 기록 경신
태풍 '타파'에 수위 높아진 대구 신천
태풍 '타파'에 수위 높아진 대구 신천[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잦은 태풍 등 영향으로 올해 대구·경북지역 가을철 누적 강수량이 1973년 관측 이래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9∼11월 3개월 동안 태풍 링링(13호), 타파(17호), 미탁(18호) 영향으로 대구·경북지역 누적 강수량은 1973년 관측을 시작한 이후 최고치인 511.3㎜를 기록했다. 두 번째로 많은 가을철 강수량은 1999년에 기록한 452.4㎜다.

이와 함께 9∼10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유입된 따뜻하고 습한 남풍 기류가 태풍 미탁 북상으로 강화되면서 가을철 대구·경북 평균기온도 관측 이래 최고치인 15.5도를 기록했다.

이밖에 올해 첫눈은 지난 11월 19일 울릉도에서 관측됐다. 이는 작년보다 3일 빠르고 평년보다는 6일 늦은 것으로 나타났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