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담임교사가 여고생들 인권침해"…교육당국, 감사 나서

인천시교육청 전경
인천시교육청 전경[인천시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한 여자고등학교 담임교사가 부적절한 언사로 학생들의 인권을 침해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4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초 인천시 연수구 모 여고 학부모들이 "담임 교사가 학생들에게 성적인 발언을 하는 등 인권을 침해했다"는 취지의 민원을 시교육청에 제기했다.

이들 학부모는 해당 교사가 몸무게가 적게 나가는 학생을 지목해 "생리는 하느냐. 꼴에 여자라고 생리를 하네"라고 말하거나 몽정 이야기를 하는 등 성적인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또 평소 자신이 맡은 반 학생들 앞에서 "너희를 믿은 내가 XX년이다"라며 욕을 하거나 "그렇게 하면 학교생활기록부를 잘 안 써주겠다"는 식의 발언을 계속해 인권을 침해했다고도 덧붙였다.

이 같은 내용의 민원을 접수한 시교육청은 인권보호관과 성인식개선팀 장학사를 학교에 보내 피해 의혹이 제기된 학급의 학생들을 전수 조사한 뒤 감사관실에 감사를 요청했다.

시교육청은 이후 해당 교사를 상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징계 등의 조치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이 교사는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달 중순 병가를 내고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는 상태다.

학교 관계자는 "선생님이 정신적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방학 때까지로 1차례 병가를 연장한 상황"이라며 "시교육청 소관이어서 구체적인 조사 내용이나 진행 상황은 알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을 상대로 조사할 때 (해당 교사의 언행 중) 성적으로 문제가 되는 부분과 인권 침해에 대한 내용을 나눠서 파악했다"며 "조사 결과 의혹에 어느 정도 일리가 있는 것으로 보고 감사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4 06: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