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GM 노조 새 집행부 선출…"친환경차 생산기지화 공약"

한국지엠 노조
한국지엠 노조[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한국지엠(GM) 국내 공장을 미국 GM(제너럴모터스)의 친환경차 생산기지로 만들겠다는 공약을 내건 후보가 한국지엠 노조 신임 지부장으로 선출됐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지난달 25일부터 3일까지 1·2차로 나눠 제26대 노조 지부장과 임원 선거를 실시해 김성갑 후보자를 신임 지부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김 신임 지부장은 한국GM 노조 조합원 7천219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3천783표(52.4%)를 얻었다. 김 당선자와 함께 후보자 팀을 구성했던 3명은 노조 수석부지부장 등 간부를 맡게 된다.

그는 앞서 선거 공보물을 통해 한국GM의 생존을 위해서는 국내 공장을 전기차 등 친환경차 생산기지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GM의 친환경차 전략은 하청생산 기지의 종말을 의미한다"며 "배터리 생산 공장과 완성차 조립 라인만 존재하게 돼 한국GM의 생산기지화는 생존의 필수요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한국GM에 지원한 사례 등을 들며 앞으로 정부·산업은행·시민사회 등과 '미래차 대책위'를 구성하겠다고 공약하기도 했다.

김 신임 지부장은 이외에 부평2공장·창원공장 발전 방안 마련, 임금인상, 단체협약 원상회복, 정년연장, 조합원 처우개선 등을 공약했다.

한편 한국GM 노조는 올해 사측과 임금협상을 마무리하지 못한 상태에서 차기 지부장과 임원을 뽑는 선거를 했다.

한국GM 노조는 사측과 올해 7월 9일부터 3개월간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했는데도 협상을 마무리하지 못했다.

앞서 한국GM 노조는 사측과의 임금협상 단체교섭 과정에서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자 8월 20일부터 1개월 넘게 부분·전면 파업을 했다.

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