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원 공공의대법 보류 두고 전북 여야 '네 탓' 공방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여야가 지난달 말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설립·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공공의대법)이 보류된 데 대해 '네 탓' 공방을 벌이고 있다.

'국립공공의대법' 통과 촉구하는 유성엽 이용호
'국립공공의대법' 통과 촉구하는 유성엽 이용호(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대안신당 유성엽(왼쪽),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3일 국회 정론관에서 전북 지역의 주요 현안인 '국립공공의대법'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2019.12.3
zjin@yna.co.kr

대안신당 유성엽 의원과 무소속 이용호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을 제외한 전북 출신 의원들은 3일 국회에서 공공의대법 보류 관련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와 민주당,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그러자 민주당 전북도당은 즉각 반발했다.

도당은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당은 공공의대법을 제1번 중점처리법안으로 올려 통과에 최선의 노력을 다했는데도 자유한국당의 무조건적인 결사반대로 심의가 보류돼 매우 안타깝다"고 제1야당에 공을 넘겼다.

이어 "모든 과정을 지켜본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소위 위원들은 사실을 왜곡해 도민을 호도하지 말고 진실을 보고 듣고 말하기를 바란다"며 "탄소법 관련해서도 본인들의 정치적 역량 부족과 무능은 말하지 않고 남 탓만 하더니 이번에도 똑같은 모습을 보이는 게 총선용 말 정치, 국회의원 한 번 더 해보려는 몸부림으로 보여 안타까울 뿐"이라고 힐난했다.

도내 9명의 야당 의원들에게는 "본인들의 정치적 역량 부족과 무능을 회피하지 말라"면서 "남 탓·책임 전가하는 구태정치는 정치 도의적으로 올바르지 못하고 손가락질의 대상이 될 것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민주당은 보건복지위 법안소위가 열리면 언제든 공공의대법을 제1번 중점처리법안으로 처리하겠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지난해 4월 서남대 폐교 이후 정원 49명의 국립 공공의료대학원 설립을 발표했으나 공공의대법은 지난달 28일 국회 법안소위를 넘지 못하고 보류됐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