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양시, 일산 DJ 옛 사저 매입해 대통령역사관 추진…30억 편성

2012년 평화인권교육센터 무산 뒤 재추진…시민단체 "예산낭비" 반발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1996∼1998년 머물던 일산동구 정발산동 옛 사저를 시 예산으로 매입해 대통령역사관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손 흔드는 故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
손 흔드는 故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일부 시민사회 단체는 "일산과의 관련성이 적어 예산낭비"라며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다.

3일 고양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내년도 본예산에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를 활용한 대통령역사관 사업을 위해 사저 매입비 25억원과 리모델링비 등 29억8천400만원의 예산안을 편성, 시의회에 제출했다.

12일 이 안건이 시의회 심의를 통과하면 고양시는 내년 중 사저 매입을 마치고 세부적인 이용계획을 수립, 대통령역사관을 조성한 뒤 일반에 개방할 계획이다.

시는 사저를 역대 대통령들의 기록물 전시나 청소년들을 위한 민주주의 교육, 인권 교육 등이 이뤄지는 장소로 활용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고양시는 2012년 김 전 대통령의 사저를 매입해 평화인권교육센터를 건립하는 계획을 추진했다.

고양시의회는 같은 해 말 이런 내용을 담은 '2013년도 공유재산관리계획 동의안'을 승인했다. 시의회는 "사업비 30억원 전액을 국비(특별교부세)로 확보해 추진하라"는 조건을 달았다.

그러나 이후 고양시는 국비를 확보하지 못해 사업이 무산됐다.

이 사저는 김 전 대통령이 1997년 제15대 대통령 선거 당선의 영광을 안은 역사적인 곳이기도 하다. 대통령 당선인 시절도 이곳에서 보냈다.

고양시는 "고인의 삶이 민주, 평화, 통일로 대변되는 만큼 '평화통일'의 중심 도시를 표방하는 고양시의 상징적인 장소가 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반대 목소리도 있다.

고양 시민단체인 일산연합회, 고양시를사랑하는모임, 행동하는엄마들, 우리문화국민행동 등은 최근 성명을 통해 "겨우 2년 남짓 살았던 사저를, 그것도 소유권이 바뀐 상황에서 수십억을 들여 매입하고 매년 수억원의 운영비를 낭비하려는 정책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서울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에 기념관 설립을 추진 중으로, 고양시가 혈세로 김대중 기념관을 짓는 것은 전형적인 세금 낭비이자 전시행정"이라고 주장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