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차세대융기원 연구팀, 새로운 방식 폐암 억제제 개발

기존 표적항암제 적용범위 확대…면역항암제와 시너지 기대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국내 연구진이 폐암 유발물질을 억제하는 새로운 암 억제물질을 개발했다.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융기원) 김성훈 서울대(약대) 교수 연구팀은 전영호 고려대(약대) 교수팀, 이경 동국대(약대) 교수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암세포를 보호하는 특정 단백질이 폐암 유발물질과 결합하는 것을 억제하고 폐암 유발물질의 분해를 유도하는 원리를 찾아내 이를 활용한 암 억제물질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케미컬 바이올로지 12월 3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새로운 방식의 폐암억제재 개발
새로운 방식의 폐암억제재 개발[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암세포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세포 내 단백질 구조에 손상을 입게 되는데, 'Hsp70'이라 불리는 열 충격 단백질이 손상된 단백질을 처리해 세포를 보호하게 된다.

Hsp70은 외부 스트레스에 의해 손상된 단백질을 복구하거나, 아예 분해해 제거하는 방법으로 세포 내 단백질의 항상성을 유지한다.

정상 세포에서는 열충격 등 외부 스트레스가 가해졌을 때 세포가 죽지 않도록 하는 역할을 하지만 암세포에서는 오히려 항암제 내성을 강하게 만들어 암세포가 죽는 것을 막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이 단백질의 활성을 억제하는 물질을 개발, 항암제로 사용하고자 하는 연구가 널리 진행되고 있다.

공동 연구팀은 수년간의 연구를 통해 'AIMP2-DX2'라는 폐암 유발인자와 Hsp70 물질의 결합을 억제하고 AIMP2-DX2 분해를 유도하는 원리를 찾아냈으며, 이 원리로 개발한 약물이 폐암 세포와 폐암 동물 실험에서 항암 효능이 있음을 확인했다.

김성훈 교수는 "기존의 표적항암제들은 적용 범위가 제한적이고 약물에 대한 저항성이 발견되면서 새로운 항암제 표적에 대한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었다"며 "이 연구 결과는 기존 표적항암제의 적용 범위를 넓히고 최근 많이 개발되고 있는 면역항암제들과의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