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객선 승객 300여명 백령도 입항 못해 2시간째 '발 동동'

백령도 인근 해상에 2시간째 떠 있는 여객선
백령도 인근 해상에 2시간째 떠 있는 여객선[백령도 통신원 심효신씨 촬영]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백령도에 다다른 여객선이 앞서 부두에 정박한 화물 바지선 탓에 입항하지 못해 승객들이 2시간 넘게 불편을 겪고 있다.

3일 인천항 운항관리센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인천항 연안부두를 출항한 백령도행 여객선 하모니플라워호(2천71t)는 백령도에 다다랐지만 입항하지 못하고 2시간 넘게 인근 해상에 떠 있다.

애초 이 여객선은 이날 낮 12시 45분께 백령도 용기포신항에 입항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앞서 용기포신항에 정박하고 있던 화물 바지선 규원3호(3천t급)가 자리를 비켜주지 않아 입항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여객선 승객 308명은 해상 위 여객선에 고립된 채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해당 화물바지선은 종합건축서비스회사인 포스코에이앤씨가 백령도에 건설할 예정인 공공주택의 자재 등을 하역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백령도 주민 A씨는 "여객선 입항이 2시간 넘게 지연되고 있어서 승객들이 내리지도 못하고 백령도 주민과 관광객들도 섬 밖으로 나가지 못하고 있어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해당 화물 바지선을 조속히 부두에서 빼는 방안을 바지선 선사 측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령도 용기포신항 정박한 화물바지선
백령도 용기포신항 정박한 화물바지선[백령도 통신원 심효신씨 촬영]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5: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