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GM 노조 "비정규직 근로자 사망 책임자 처벌하라"

한국GM 비정규직 노조 기자회견
한국GM 비정규직 노조 기자회견[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 부평비정규직지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한국지엠(GM) 부평공장에서 근무하던 40대 비정규직 근로자가 숨진 사건과 관련, 비정규직 노조가 한국GM 주도의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 부평비정규직지회는 3일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GM은 비정규직 노동자 죽음의 최종 책임자로 진상 규명과 함께 책임자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실질적인 책임자인 한국지엠이 유족에게 조의를 표하고 책임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조처를 해야 할 것"이라며 "죽음의 가장 근본적, 구조적 원인인 불법 파견 비정규직 노동자들에 대한 정규직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오전 8시께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 도장부 사무실에서 한국GM 하청업체 소속 비정규직 근로자인 A(47)씨가 쓰러져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당시 부평공장에 출근한 직후 구토를 하고 가슴 통증을 호소해 도장부 사무실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경찰의 의뢰를 받아 전날 A씨의 시신을 부검하고 "급성 심근경색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1차 구두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노조는 A씨가 직장 동료들과 돌아가면서 휴직을 하는 '순환 무급휴직'을 하면서 열악한 근무환경과 과도한 스트레스 등에 노출돼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무급 휴직 기간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거나 한국GM의 필요에 따라 아파도 출근하는 일이 반복됐다는 주장이다.

한국GM 부평비정규직지회는 "사람을 사람으로 보지 않고 일회용 소모품으로 생각하는 한국GM에 대해 노조와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진상조사와 책임규명을 위한 대책위를 구성하고 공동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4: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