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세종·충남 총선 관련 검색순위 조작 엄정 수사"

검·경·선관위 내년 선거 앞두고 회의…"금품·거짓말·불법선전 단속"
"선거사범 엄정 수사"
"선거사범 엄정 수사"[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대전지방검찰청은 3일 대전 서구 청사 3층 회의실에서 경찰·선거관리위원회와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21대 국회의원 선거 대비 대책 회의를 했다.

서인선 대전지검 선거범죄 전담수사반장(공공수사부장)을 비롯한 선거 전담 검사, 충남도·대전시·세종시 선관위 관계자, 대전·충남·세종경찰청 관계자 등 15개 기관 27명이 참석했다.

검·경과 선관위는 금품·거짓말·불법선전 등 주요 선거범죄를 적극적으로 단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다.

인터넷 게시글을 통한 가짜뉴스 배포, 조직 동원을 위한 금품 제공, 포털 사이트 검색순위 조작 등 범죄 행위를 차단하기 위한 협조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지난 10월 17일부터 전담수사반을 편성한 대전지검은 21대 국회의원 선거사범 공소시효 완성(내년 10월 15일) 때까지 비상 근무체제를 유지할 예정이다.

대전지검 전문공보관인 전미화 인권감독관은 "소속 정당이나 신분, 지위 고하, 당락과 관계없이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할 것"이라며 "공명선거 문화가 정착되도록 수사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시선관위 공명선거 캠페인
대전시선관위 공명선거 캠페인[연합뉴스 자료 사진]

앞서 2016년 4월 13일 치러진 20대 총선 당시에는 218명이 입건(6명 구속)돼 104명 기소되고 114명은 불기소 처분됐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4: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