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GS 허창수 회장 15년 만에 물러나…허태수 신임 회장이 이끈다

GS 명예회장 겸 전경련 회장으로 활동…아들 허윤홍 GS건설 사장으로
허명수 GS건설 부회장도 용퇴…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으로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GS그룹 허창수 회장이 15년 만에 명예회장으로 물러나고 막냇동생인 허태수 부회장이 새 수장이 된다.

GS그룹은 허창수(71) 회장이 3일 사장단 회의에서 공식적으로 사임을 표명했으며 허태수(62) GS홈쇼핑 부회장이 주주간 합의로 새 회장으로 추대됐다고 밝혔다.

GS에 따르면 허창수 회장은 임기를 2년 가까이 남기고 용퇴하며 "'밸류 No.1 GS'를 일궈내고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안정적 기반을 다진 것으로 나의 소임은 다했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지금은 글로벌 감각과 디지털 혁신 리더십을 갖춘 새로운 리더와 함께 빠르게 변하는 사업 환경에 대응해서 세계적 기업을 향해 도전하는 데 한시도 지체할 수 없는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허 회장은 내년부터는 GS 명예회장과 GS건설 회장, 전경련 회장으로 활동한다. 신임 회장이 소신 있게 활동할 수 있도록 GS 이사회 의장직도 내려둔다.

허창수 GS그룹 회장
허창수 GS그룹 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GS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직 공식 승계는 절차에 따라 내년 주주총회와 이사회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허창수 회장은 2004년 동업관계이던 LG그룹과 잡음 없이 '아름다운 이별'을 성사시켰고 이듬해 GS그룹이 창립한 이래 지속성장 할 수 있는 지주회사 중심 지배구조를 마련했다.

그는 "변화에 둔감한 '변화 문맹(文盲)'이 되지 않도록 경계하면서 쉴새없이 달려왔다"고 했다.

허태수 신임회장은 탁월한 글로벌 감각과 리더십, 미래 비전 제시 능력으로 일찌감치 차기 리더로 거론돼왔다고 GS는 전했다.

GS는 허태수 회장 취임은 그동안 성과에 머물지 않고 다가오는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GS가 내실을 바탕으로 한 안정된 경영을 중시했다면 이제는 혁신이 필요하다는 공감대 속에서 적임자로 선택됐다고 GS는 전했다.

GS는 신임 허 회장이 미래성장 동력 발굴과 지속 성장의 모멘텀 찾기에 가속도를 붙여 제2의 도약을 추진할 것으로 기대했다.

허창수 회장은 GS 창업주인 고 허만정 선생의 3남인 허준구 명예회장의 장남이고 허태수 회장은 5남이다.

허태수 회장은 2007년 GS홈쇼핑 대표이사에 부임한 이후 해외 진출과 모바일쇼핑 사업 확장 등을 잇따라 성공시켜서 차세대 리더로 능력을 인정받았다고 GS는 전했다.

허태수 GS 신임 회장
허태수 GS 신임 회장[연합뉴스 자료사진]

GS그룹에서는 디지털 혁신 전도사로 알려졌으며 기술 변화에 따른 사업환경 변화를 빠르게 인지해 그룹 전체에 영향을 줬다.

외부 파트너와 협력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 추구해야 한다는 신념에 따라 최근엔 스타트업과 함께 혁신과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데 힘쓰고 있다.

지난달 GS그룹이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실리콘밸리에 벤처투자법인을 세우기로 하는 데 막후 역할을 했다.

이번 인사에서 허창수 회장과 함께 동생인 허명수(64) GS건설 부회장도 17년 만에 상임고문으로 물러났다.

허 부회장은 2008년 금융위기 때 GS건설 CEO를 맡아서 혁신을 진두지휘하며 재도약을 성사시켰고 베트남, 싱가포르 등 해외사업과 국내 주택사업에 공을 들여 지난해에는 창사이래 최고 실적을 냈다.

역시 허 회장의 사촌동생인 GS리테일 허연수(58) 사장은 부회장으로 올라섰고, 허창수 회장의 맏아들인 허윤홍(40) GS건설 부사장은 사장으로 승진해 신사업부문 대표를 맡게 된다.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은 2003년 GS리테일 신규점기획 담당으로 들어간 뒤 현재 주력사업인 편의점 사업부 대표를 맡기까지 다양한 경험을 쌓아 왔다.

GS의 4세 경영을 대표하는 허윤홍 사장은 GS칼텍스를 거쳐 2005년 GS건설로 입사했으며 재무팀장, 경영혁신담당, 플랜트공사담당, 사업지원실장을 거친 뒤 최근엔 신사업 추진 업무를 맡아 미래 사업방향을 모색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3 13: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