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하명수사 의혹' 추가 언급 자제…"검찰은 검찰 일 하는것"

공식 입장 없어…고민정 "어제는 고인 명예 회복 차원서 얘기"
김조원 민정수석, 사망 檢수사관 빈소 조문
검찰 수사관 빈소 조문한 김조원 민정수석
검찰 수사관 빈소 조문한 김조원 민정수석(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청와대 김조원 민정수석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밖으로 나서고 있다.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3일 과거 민정수석실에서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가 가동됐다는 의혹을 비롯한 '하명 수사' 논란과 관련해 추가적인 대응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동안 제기된 '하명 수사' 의혹에 더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아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진 사건에 적극적으로 대응했던 전날 모습과는 사뭇 다른 태도였다.

지금까지 나온 의혹은 전날까지의 설명으로 어느 정도 해명이 됐다고 판단하고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자 하는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국무회의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한) 브리핑이 예정돼 있나'라는 물음에 "오늘은 발표가 없다"면서 "어제는 고인에 대한 명예 회복 차원에서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역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입장이 있나'라는 질문에 "무슨 얘기를 할 수 있나"라며 "검찰은 검찰의 일을 하는 것이고…"라고 대답했다.

고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사망한 검찰 수사관을 포함한 2명의 특감반이) 직제상 없는 일을 했다든지, 백 전 비서관의 별동대였다든지 하는 등의 억측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업무를 수행했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검찰 수사관이 숨진 사건을 두고서도 같은 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고인이 검찰 조사를 받기 전에는 동료에게 왜 검찰이 자신을 부르는지 모른다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여권에서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고인을 압박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는 가운데 청와대가 공개한 고인의 언급 역시 같은 맥락으로 해석될 수 있지 않겠느냐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청와대가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은 가운데 김조원 민정수석은 이날 오전 이광철 민정비서관, 김영식 법무비서관 등과 함께 사망한 검찰 수사관의 서울성모병원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3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