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주 항공대대 헬기 노선 변경을"…靑·국방부 등에 탄원

(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주 항공대대의 헬기 소음에 시달리는 전북 완주군민들이 3일 청와대와 국방부 등에 헬기 노선의 변경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냈다.

전주 항공대대 헬기노선 변경 촉구 기자회견
전주 항공대대 헬기노선 변경 촉구 기자회견[연합뉴스 자료사진]

'완주군 상공 일방적 침범 항공노선 반대 주민 대책위원회' 소속 40여명은 이날 국회와 청와대·국방부 등을 방문, "전주 항공대대 이전 시 국방부와 전주시의 명백한 절차상 하자가 있는 만큼 헬기 운항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민대책위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탄원서에서 "사전에 주민들과 어떠한 상의도 없이 추진된 항공 노선을 운영하는 것은 정부가 강조해온 '공정'과 '포용', '정의'에 정면으로 위반하는 군민 생존권 침범"이라며 "극심한 고통을 무한정 참고 견디라고 하는 것은 강압이자 폭거"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또 "전주시는 숙원인 전주 동부권 발전을 위해 국방부와 밀실 행정으로 일관, 항공대대 부지를 멋대로 이전하고 막대한 개발이익을 얻었다"며 "하지만 이웃인 완주군에는 악몽을 던졌다"고 반발했다.

이어 "수시로 발생하는 항공기 소음으로 주민들은 옆 사람과 대화도 못 하고 밤잠도 설치는 등 지옥 같은 생활을 하고 있다"며 "지난 3월부터 비행경로 변경을 강력히 주장해왔지만, 아직 묵묵부답"이라고 덧붙였다.

애초 전주 항공대대는 비행 반경을 2㎞로 예상하고 부대 인근 김제·익산지역에만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 보상까지 마쳤다.

하지만 완주군은 이서면 일대의 저공비행으로 심한 소음이 발생해 주민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상승 비행과 비행경로 변경 등을 항공대대에 요청한 상태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2: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