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선아리랑제 8만6천여명 방문…경제적 효과 67억원

정선아리랑제
정선아리랑제[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2019년 제44회 정선아리랑제 방문객이 작년 제43회 방문객 7만7천여 명보다 12% 증가한 8만6천여 명으로 집계됐다.

정선아리랑제위원회는 3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제44회 정선아리랑제 종합평가 보고회를 개최하고 8만6천여 방문객으로 말미암은 숙박, 식음, 쇼핑 지역 경제적 효과는 67억4천여만원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올해 정선아리랑제는 '하나 된 아리랑, 평화를 노래하다'를 주제로 10월 4∼7일 4일간 정선군 아라리공원 일대 등에서 열렸다.

정선아리랑제위원회는 올해는 아리랑 경창·공연 외에 다양한 국제교류 행사, 내·외국인을 배려한 체험행사 구성 등으로 예년보다 많은 젊은 층과 외국인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선아리랑제
정선아리랑제[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라리 밤마실 야간경관 조성과 공연으로 야간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 등을 제공하는 등 풍성한 축제의 장을 만든 것으로 평가됐다.

보고회에는 최승준 정선군수, 정선아리랑제 위원, 정선아리랑문화재단 임직원, 축제 전문가, 컨설팅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정선아리랑제를 대한민국 대표 전통문화축제로 성장·발전시키기 위한 방향 모색 등 다양한 논의를 했다.

전종남 정선아리랑제위원장은 "글로벌 축제로의 발전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해 정선아리랑제가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b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1: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