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靑 습관적 거짓말…부정선거·가짜뉴스의 본산"(종합)

'사망 수사관' 해명에 "제 발 저렸나"…바른미래 "한국판 워터게이트"
국조요구서 제출…"靑·與·警 합작해 무고한 野 후보들 탈탈 털어"
발언하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발언하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3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보수 야권은 3일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의 중심에 선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화력을 집중하며 여권을 맹공했다.

자유한국당 '친문(친문재인) 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청와대가 습관적인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검찰 출석 직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청와대 특별감찰반 출신 A 검찰 수사관을 거론했다.

곽 의원은 "청와대는 어제 (A 수사관과 함께) 또 다른 '백원우 별동대원'이던 B 행정관을 내세워 이들이 울산에 갔던 이유가 '고래고기 사건 현장 대면청취 때문'이라고 밝혔다"며 "청와대 설명대로라면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이분은 왜 극단적 선택을 했겠느냐"고 반문했다.

곽 의원은 또 "A 수사관이 청와대를 나와 유재수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로 복귀한 자신에게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전화를 걸어 수사정보를 집요하게 요구했다며 울었다는 제보가 있다"며 이 비서관이 A 수사관에게 전화를 몇 번이나 걸었는지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는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검찰에서 '조국 전 민정수석이 여러 곳에서 (유 전 부시장) 감찰을 중단해달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백원우 비서관에게 의견을 들어보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했다"며 "이인걸 특감반장도 청와대 천경득 선임행정관으로부터 유 전 부시장 감찰 중단 요청을 받았다고 했다"고 주장한 뒤 이에 대한 소명을 요구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A 수사관이 B 행정관에게 "울산에 고래고기 때문에 간 적밖에 없는데 (검찰이)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했다는 청와대의 전날 브리핑에 대해 "도둑이 제 발 저린 듯 난리"라고 비판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청와대는 음습한 부정선거 정치공작의 본산으로 전락했다"며 "입만 열면 거짓말을 밥 먹듯 하는 가짜뉴스의 본산"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지난해 3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이렇게 문서로써 제보가 되었어요"라며 들어 보인 문건이 청와대가 입수한 김 전 시장 제보 문건이라고 문제 삼았다.

당시 법사위원이던 김진태 의원은 성명에서 "(박 의원 스스로) 제보 문서라고 말해놓고 사태가 불리하니 기자회견문이라고 말을 바꿨다"며 "청와대·여당·경찰이 합작해 무고한 야당 후보들을 탈탈 털어 끄집어 내렸다"고 주장했다.

발언하는 오신환
발언하는 오신환(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3 toadboy@yna.co.kr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청와대는 (고인의) 명예 훼손 운운하며 야당·언론·검찰을 겁박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진실을 고백하라"며 "한국판 '닉슨 게이트'가 터지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리처드 닉슨 전 미국 대통령이 재선을 위한 비밀공작반을 통해 야당 도청을 시도한 게 탄로 나자 이를 거짓말로 덮으려다 사임한 '워터게이트' 사건을 말한 것이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날 청와대의 지방선거 개입 의혹, 유 전 부시장 감찰무마 의혹과 우리들병원 특혜대출이 친문 핵심들이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했다. 한국당 의원 108명 전원과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 17명이 서명했다.

한국당, 친문 게이트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한국당, 친문 게이트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자유한국당 곽상도(오른쪽), 윤한홍 의원이 3일 국회 의안과에 '3대 친문 농단'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2019.12.3 zjin@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3 19: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