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언론 "美 일부 외교관 홍콩서 쫓겨날 수도"

중국, 홍콩 개입 미국에 군함 기항 불허·NGO 제재 첫 반격
美 신장위구르 법안 놓고도 "블랙리스트 곧 발표"
미국 총영사관 밖 홍콩 시위대
미국 총영사관 밖 홍콩 시위대[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홍콩 시위 등을 둘러싼 중국과 미국의 충돌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중국은 홍콩 인권 민주주의법(홍콩인권법) 제정 이후 지난 2일 미국에 반격을 개시했다. 미국의 홍콩 문제 개입을 이유로 당분간 미국의 항공모함 등 군함의 홍콩 기항을 허용하지 않고 5개 미국 비정부기구(NGO)를 제재하기로 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제재 대상이 된 휴먼라이츠워치와 미국국가민주기금회(NED) 등 NGO들이 불법 단체로 규정되고 이들 조직과 관련 있는 홍콩과 마카오의 미국 외교관들이 추방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3일 보도했다.

NGO가 '일국양제'(한 국가 두 제도) 덕분에 홍콩에서 제한 없이 활동할 수 있었지만 이를 이용해 중국의 국익을 해쳤기 때문에 홍콩에서 활동과 자금 흐름이 동결될 수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인민대학의 미국 전문가 댜오다밍은 "이들 NGO는 불법단체로 규정될 수 있다. 그러므로 NGO 인력뿐만 아니라 (이들과 관련 있는) 홍콩·마카오 주재 미국 총영사관의 외교관들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전국 홍콩·마카오 연구회의 판펑은 해당 NGO 직원들이 홍콩을 포함한 중국에 입국하는 것이 금지되고, 이들 단체의 홍콩 내 활동도 제한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NGO의 활동에 제한을 가하는 것은 이들의 홍콩 내 영향력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뤼샹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미국 정부가 홍콩인권법의 조항을 이용해 홍콩에 개입한다면 중국은 반드시 보복 수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홍콩인권법에는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고 홍콩의 자유를 억압한 인사를 제재하는 등의 조항이 있다.

미 군함에서 홍콩을 바라보는 해병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 군함에서 홍콩을 바라보는 해병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민대학의 댜오다밍은 중국이 문제의 NGO와 관련 있는 미국 외교관들을 조사할 수 있으며, 이들 외교관이 계속 문제를 일으키면 추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NGO 가운데 특히 NED에 대해 사회과학원의 뤼 연구원은 "세계 곳곳에서 색깔 혁명에 자금을 지원하고 정치 활동가를 훈련하는데 주요 역할을 한 악명 높은 조직"이라고 지적했다.

미국국제사무민주협회(NDI)와 미국국제공화연구소(NRI)는 주로 NED에서 자금을 지원받는데, 각각 민주당과 공화당의 정치 노선을 따르는 이들 단체를 제재한 것은 양당에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인민대학의 댜오다밍은 말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이 미 군함의 홍콩 기항을 불허하기로 한 조치로 미군은 더 큰 비용을 들여 보급을 위한 다른 항구를 찾아야 한다고 전했다.

군사 전문가 쑹중핑은 중국이 미 군함의 홍콩 기항을 허용하는지는 양국의 정치·군사 관계의 지표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미 군함의 홍콩 기항을 허용하면 홍콩 시위대에 매우 잘못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사설에서 "중국의 반격은 주권 수호의 강한 의지를 보여준다"고 풀이했다.

신문은 중국이 자제했기 때문에 온건한 조치를 했지만 필요하면 더욱 강도 높은 조치로 반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 강경한 조처를 할 능력은 충분하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인민해방군도 홍콩에 주둔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고 "인민해방군은 장식이 아니다. 홍콩의 안정을 근본적으로 지원한다"며 무력을 쓸 수 있다는 위협도 빼놓지 않았다.

수용소로 추정되는 신장의 재교육 시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용소로 추정되는 신장의 재교육 시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서부 신장(新疆) 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의 인권 문제도 중국과 미국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지점이다.

글로벌타임스는 트위터 계정에서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곧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unreliable entity list)'을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블랙리스트에는 관련 미국 기업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미국 의회에서 신장 위구르 관련 법안이 통과될 것이라면서, 이 법안이 중국 기업의 이익을 해칠 것이기 때문에 중국이 대응에 속도를 낼 수밖에 없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신장 법안이 통과되면 중국이 내놓을 수 있는 보복 조치도 거론했다. 관련 기업이 포함된 블랙리스트를 발표하고 관련 있는 미국 개인과 기업의 중국 진입을 막을 수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한 대중 강경파인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같이 법안을 주도한 미국 정치인도 제재할 가능성을 제시했다.

미국은 중국 정부가 신장 지역에서 대부분 이슬람 신자인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을 구금하고 탄압한다며 지속적인 공세를 펴왔다.

신장위구르자치구의 대변인은 이날 글로벌타임스 인터뷰에서 "신장에 100만명이 구금돼 있다는 루머를 퍼뜨리는 학자들은 미국 정보기관을 위해 일한다"고 주장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