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꼴찌…1인당 판매액은 2위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지역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전국에서 가장 적지만, 인구 1인당 판매액은 전국에서 두번째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 도심
제주 도심[연합뉴스 자료사진]

호남지방통계청은 3일 최근 3년간 제주도 대형소매점 판매동향을 발표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8년 제주지역 대형소매점 판매액은 5천400억원으로 전국(63조4천391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9%다.

전국 9개 도 중 가장 판매액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액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15조9천759억원)이며, 이어 경남(2조6천297억원)·충남(1조7천90억원)·경북(1조4천21억원) 순이다.

반면, 2018년 제주도 인구 1인당 판매액은 80만원으로, 전국 9개 도 중 경기(120만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1세대당 대형소매점 판매액 역시 190만원으로 9개 도 중 경기(300만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전문가들은 "제주지역의 경우 인구가 다른 지역에 비해 적어 판매규모는 가장 적지만, 많은 관광객들이 찾기 때문에 1인당 대형소매점 판매액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은 대형소매점의 범위를 매장 면적이 3천㎡ 이상의 백화점과 대형마트로 한정했다. 다만, 제주지역에는 백화점이 없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