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원우 전 靑비서관, 檢수사관 빈소 조문…유족 '눈물바다'

김조원 민정수석도 빈소 찾아…"유족이 유품 돌려달라 부탁했다"
유가족 위로하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유가족 위로하는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 2019.12.3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재현 기자 =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자신의 밑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의 빈소를 찾았다.

3일 오전 10시 37분께 A 수사관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한 백 전 비서관의 표정은 무거워 보였다. 그는 취재진을 피해 빠른 걸음으로 유족에게 다가갔다.

빈소를 지키던 고인의 유족은 백 전 비서관을 끌어안고는 큰 소리로 통곡하며 눈물을 쏟았다.

유족을 위로하는 백 전 비서관 역시 착잡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약 15분 동안 조문을 마친 백 전 비서관은 10시 52분께 준비된 차를 타고 빈소를 떠났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사건의 첩보 보고서 작성을 지시한 적이 있는가", "울산 수사 상황을 챙기기 위해 특감반원을 보낸 적이 있는가", "고인과 검찰 수사 관련해 최근 통화한 적이 있는가", "유족들에게 할 말이 있는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사망한 A 수사관은 과거 청와대 파견 근무 당시 백 전 비서관의 휘하에서 특감반원으로 일했다. 김 전 시장 주변의 비리 첩보가 백 전 비서관으로부터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을 거쳐 경찰로 넘어갔을 때도 A 수사관은 백 전 비서관과 근무를 함께 했다.

A 수사관은 청와대에서 같이 근무하던 경찰대 출신 B 총경과 더불어 지난해 1월 울산을 다녀왔다. 당시 A 수사관 등이 김 전 시장 주변 비리 수사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울산경찰청을 방문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상태다.

야권에서는 백 전 비서관이 당시 A 수사관과 B 총경을 '별동대' 성격의 팀으로 운영하며 통상적 업무 범위를 벗어난 감찰 활동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청와대는 검경 간 논란이 있던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의견 청취를 위해 A 수사관 등이 내려간 것으로, 통상적 업무 범위를 벗어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도 오전 10시 36분께 A 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고인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이광철 민정비서관, 김영식 법무비서관과 함께 조문을 마친 김 수석은 "(A 수사관은) 대단히 성실하게 본인의 의무를 수행한 공무원이었다"며 "그분의 명예와 공무원으로서의 훌륭했던 점을 기억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이 남긴 유품을 빨리 돌려받았으면 좋겠다는 유족들의 부탁을 받았다"며 "청와대가 고인에게 (검찰 수사와 관련해) 압박을 가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이광철 비서관은 "고인이 어떤 이유에서 이러한 극단적 선택을 했는지 낱낱이 밝혀져야 한다"며 "고인의 명예가 회복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 이름의 조화를 보내 고인을 애도하기도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역시 전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일어나선 안 될 일이 일어났다"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한편 윤석열 검찰총장은 전날 빈소를 찾아 2시간 30분가량 머무르며 고인을 기렸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3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