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관세기구 정책위 열려…전자상거래 표준 등 논의

관세청장 "ICT 관세행정 기술 공유하겠다"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관세청은 5일까지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제82차 세계관세기구(WCO) 정책위원회를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WCO 정책위원회는 WCO 정책과 현안 등을 논의·결의해 총회에 상정하는 의사 결정기구로, 183개 WCO 회원국 가운데 투표로 선정된 30개 위원국으로 구성된다. 우리나라는 2002년 이후 아시아·태평양 지역 대표 위원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정책위원회는 WCO 본부와 위원국에서 6월과 12월에 열린다. 우리나라에서 WCO 정책위원회를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회의에는 꾸니오 미꾸리아(Mr. Kunio MIKURIYA) WCO 사무총장을 비롯해 30개 위원국 대표단 11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전자상거래물품 통관 국제표준안 마련, 크루즈 선박 증가에 따른 세관 지원과 관리 방안, 신기술을 접목한 관세행정 선진화 방안 등 현안을 주제로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김영문 관세청장은 미꾸리아 사무총장을 만나 "한국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ICT(정보통신기술)를 관세행정에 활용하는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시스템이 완성되면 WCO와 협조해 회원국들과 기술을 공유하고, 능력배양 사업도 병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에 미꾸리아 사무총장은 "한국 관세청의 IT 기반 관세행정 사례는 '스마트세관(Smart Customs)' 구축의 혁신 사례"라고 평가하며 한국의 적극적 협력을 요청했다.

김영문 관세청장
김영문 관세청장[연합뉴스 자료사진]

shk99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3 09: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