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방위비증액 압박하러 나토로…"미국이 너무 많이 낸다"

3~4일 런던 정상회의서 고강도 압박 예상…국방·국무장관도 수행
트럼프 '부재중' 탄핵청문회에 불만… "난 싸우러 유럽 가는데"
같은 기간 워싱턴에선 韓美 방위비협상 진행…전방위서 압박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도착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으로 떠났다.

그는 떠나기 전 '방위비 증액 압박'이 목적임을 분명히 했다. 외교 일정으로 나라를 비운 동안 민주당이 탄핵조사 일정을 이어가는 데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영국으로 떠나면서 취재진에 "우리는 미국인을 위해 싸우고 있다. 알다시피 우리가 너무 많이 내기 때문에 우리에게 공정한 상황이 아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우리가 보호해주는, 돈은 내지 않는 다른 나라들에서 1천300억 달러를 받을 책임이 우리에게 있다고 했고 그들(다른 나라들)은 돈을 내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그에 관해 얘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상회의에 참석한 나토 회원국들을 상대로 방위비 증액 약속 이행을 압박할 계획임을 분명히 한 것이다. 나토 회원국들은 2024년까지 국방비 지출을 국내총생산(GDP)의 2%로 늘리기로 했고 내년 말까지 추가로 1천억 달러의 방위비를 내놓기로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이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 행정부의 방위비 증액 성과를 자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우리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나토가 앞으로 나서도록, 그 나라들이 그들 자신과 세계를 보호하는 데 더 많은 돈을 쓰도록 놀라운 일을 해왔다"면서 "트럼프 행정부 하에서 나토에 대해 성취된 것들이 아주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어 "(나토 회원국의 방위비) 증가가 지금까지 1천300억 달러가 됐고 수천억 달러가 다음 3∼4년에 늘어날 것"이라며 "이는 유럽이 그들의 국민을 지키는 데 나서라는 우리의 기대를 트럼프 대통령이 명확히 한 데 따른 직접적 결과"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인터뷰는 미 켄터키주 루이빌에서 이뤄졌다. 그는 루이빌에서 영국으로 건너가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할 예정이며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도 동행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워싱턴DC를 떠난 사이 하원이 탄핵조사를 위한 청문회 일정을 이어가는 데 대해 불만도 표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륙 후 올린 트윗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하러, 미국인을 위해 열심히 싸우러 유럽으로 간다"면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 민주당이 고의로 가짜 탄핵 청문회를 나토(정상회의)와 같은 날 잡았다. 좋지 않다!"고 비난했다.

폼페이오 장관도 인터뷰에서 "일하러 해외로 나간 대통령을 지지하는 게 오랜 전통"이라며 "대통령과 국가안보팀 전체가 중요한 사안을 다루러 유럽으로 가는 같은 시점에 청문회를 열기로 한 것이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기자들과 문답하는 정은보 한미방위비분담협상 대사
기자들과 문답하는 정은보 한미방위비분담협상 대사(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는 2일(현지시간) 3∼4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4차 한미방위비분담금 협상을 위해 덜레스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특파원들과 문답을 하고 있다. jbryoo@yna.co.kr

나토 정상회의는 3∼4일 영국 런던에서 열리며 트럼프 대통령은 이 기간 독일, 프랑스 등과 연쇄 양자회담도 가질 예정이다. 이 기간 한미 방위비 분담 협상도 워싱턴DC에서 진행될 계획이어서 트럼프 행정부의 방위비 압박이 전방위로 이뤄질 전망이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3 02: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