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질화로·솜이불·얼음낚시로 보는 그 옛날 겨울 일상

국립민속박물관, 상설전시관 '한국인의 하루' 개편
[국립민속박물관 제공]
[국립민속박물관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국립민속박물관은 겨울을 맞아 상설전시1관 '한국인의 하루'를 선조들의 겨울나기 모습을 보여주는 공간으로 개편했다고 2일 밝혔다.

출품 자료는 모두 49건 62점이며, 아침·낮·밤과 근현대의 하루로 전시를 구성했다.

토림 김종현이 땔감을 짊어지고 눈길을 걷는 남성을 그린 설경산수화를 비롯해 숯을 담아 난방하는 질화로, 보온성을 강화한 솜이불, 찬 공기를 막는 휘장인 방장(房帳) 등 다양한 월동 도구를 선보인다.

아울러 겨울철 놀이인 얼음낚시에 사용한 얼음끌·견지·뜰채·고기 바구니를 만나고, 따뜻한 온돌방에서 군고구마와 군밤을 굽던 정취도 느끼도록 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2 18: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