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승일 산업차관, 폴란드서 원전 수주 지원 활동

파리 IEA 각료이사회도 참석…미국 등과 양자협의
정승일 산업부 차관
정승일 산업부 차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폴란드 바르샤바를 방문해 양국의 원자력발전 분야 협력과 국내 기업의 수주를 지원하는 활동을 벌인다.

정 차관은 3∼4일(현지시간) 예드비가 에밀라비치 폴란드 개발부 장관을 만나 신공항 건설, 방위산업 및 원전 분야 협력 등에 대한 한국 기업들의 관심과 정부의 적극적 지원 의지를 설명한다.

또 총리실 피오트르 나임스키 에너지인프라 특명대사와의 면담에서는 폴란드의 신규 원전 사업 추진 과정에서 한국 기업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할 방침이다. 폴란드 에너지부는 2043년까지 원전 6기를 도입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와 함께 원전수출협회가 오는 5일 바르샤바에서 한-폴란드 원전 콘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기업 차원의 원전 수주 활동도 이뤄질 예정이다.

정 차관은 오는 5∼6일에는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2019 국제 에너지기구(IEA) 각료 이사회'에 참석한다.

IEA는 2년마다 30개 회원국의 장·차관급 인사들과 주요 에너지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하는 각료이사회를 열어 전세계 에너지 현안을 논의한다.

올해는 '에너지의 미래 구축'이라는 주제로 청정에너지 투자 확대, 에너지전환에서 디지털화의 중요성, 에너지 안보 확대, 지속가능한 에너지 시스템 구축 등에 관해 집중적으로 이야기한다.

정 차관은 한국이 재생에너지 확대, 에너지효율 향상,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을 통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동시에 에너지산업을 국가 혁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음을 알리고 에너지안보를 위한 글로벌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서 강조할 계획이다.

또 IEA 각료이사회에 참석한 미국 등 주요 국가와 양자협의를 갖고 에너지 관련 현안과 협력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