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리은행, KB와 시즌 두 번째 대결서도 완승…단독 선두로

돌파하는 김소니아
돌파하는 김소니아 우리은행의 김소니아가 2일 열린 KB와의 경기에서 골밑을 돌파하고 있다. 2019.12.2 [WKBL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여자프로농구(WKBL) 아산 우리은행이 청주 KB와의 시즌 두 번째 대결에서도 승리하며 단독 선두로 나섰다.

우리은행은 2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경기에서 KB를 62-56으로 따돌렸다.

개막전에서 용인 삼성생명에 일격을 당한 이후 7연승을 내달린 우리은행(7승 1패)은 공동 선두에서 KB(6승 2패)를 밀어내고 정규리그 우승을 향해 줄달음쳤다.

올 시즌 첫 대결에서 KB에 89-65로 완승을 거둔 우리은행은 두 번째 대결에서도 탄탄한 수비로 KB를 압박했다.

우리은행은 KB의 기둥 박지수(5점·13리바운드)를 전반까지 2점에 묵어 뒀고, 공격 리바운드를 속속 걷어냈다.

르샨다 그레이(18점·13리바운드)의 골밑 득점과 박혜진(12점)의 중거리포로 경기를 주도한 우리은행은 4쿼터 7분 44초를 남기고 염윤아(16점)에게 점수를 허용, 48-43으로 쫓겼다.

우리은행은 5분 42초를 남기고 김정은(11점)의 레이업으로 급한 불을 껐고, 4분 58초 전 김소니아(9점)의 3점슛으로 56-47로 달아났다.

KB는 종료 1분 17초 전 심성영(7점)의 3점슛으로 56-62, 6점차까지 따라붙어 역전 희망을 살렸으나, 이어진 공격 기회에서 카일라 쏜튼(14점)이 득점에 실패하며 승리를 넘겨줬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2 2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