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FC '팬 프렌들리 클럽'…FC서울 '최다 관중 클럽'

최우수 주심에는 이동준 심판 선정…최우수부심은 윤광열 심판
DGB대구은행파크 전경
DGB대구은행파크 전경[대구FC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올해 프로축구 K리그 무대에서 가장 팬 친화적인 서비스를 선사한 구단은 대구FC였고, 가장 많은 평균 관중을 끌어모은 구단은 FC서울로 나타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2019 대상 시상식에서 대구FC를 '팬 프렌들리 클럽'으로 선정했다.

대구는 올 시즌 전용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를 신축했고, 다양한 이벤트와 팬서비스를 제공해 올해 19차례 홈 경기 가운데 9차례나 매진을 기록하며 K리그 흥행을 이끌었다.

'대팍'이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DGB대구은행파크 덕분에 대구FC는 올해 1만734명의 평균관중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대비 305%나 늘어난 수치다.

대구FC는 지난해 대비 가장 많은 관중 증가에 성공한 구단에 주는 '플러스 스타디움상'도 차지했다.

프로축구연맹 권오갑 총재는 전용구장 건립을 비롯해 구단에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에게 공로패도 수여했다.

FC서울의 홈경기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가득 채운 관중들.
FC서울의 홈경기장인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가득 채운 관중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올해 가장 많은 관중을 끌어모은 '풀 스타디움상'은 FC서울이 차지했다.

FC서울은 올해 경기당 평균 1만7천61명의 관중을 끌어모았다. 이는 K리그뿐만 아니라 국내 프로스포츠 구단 가운데 가장 많은 평균 관중 기록이다.

가장 훌륭한 그라운드 품질을 유지한 클럽에 주는 '그린 스타디움상'은 K리그2 안산 그리너스에 돌아갔고,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 구단에 주는 '사랑나눔상'은 성남FC와 부천FC가 공동을 받았다.

또 유소년 축구 활성화와 저변 확대에 노력한 수원 삼성은 '유소년 클럽상'을 수상했다.

이밖에 올 시즌 공정하고 우수한 판정을 보여준 최우수주심과 최우수부심에는 각각 이동준 주심과 윤광열 부심이 선정됐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2 15: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