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 고교 3∼5곳 '캠퍼스'로 묶어 수업공유…학생 선택권 강화

서울교육청, 고교 공유캠퍼스 내년 3~4곳 시범운영…2024년까지 25개 이상으로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같은 지역에 있는 고등학교 3∼5곳을 묶어 하나의 종합대학처럼 운영하는 방안이 내년 서울에 도입된다.

서울시교육청은 '고교 공유캠퍼스'를 내년 3∼4곳 시범운영 하기 시작해 2024년까지 25개 자치구에 각각 1곳 이상씩 마련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내년 시범운영 대상은 11일까지 공모를 거쳐 13일 발표한다.

교육청은 공유캠퍼스 참여학교에 평균 1억7천만원씩 지원할 방침이다.

공유캠퍼스는 같은 자치구 내에 학생들이 30분 내로 이동할 수 있는 거리의 일반고와 자율형공립고(자공고) 3∼5곳이 수업을 공유하는 방안이다. 캠퍼스 소속 학교들은 '사회교과 특성화 학교'나 '소프트웨어교과 특성화 학교'와 같이 교과특성화학교로 지정돼 자신 있는 교과를 특성화한 교육과정을 운영하게 된다. 각 학교가 종합대학 내 단과대처럼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다.

학생들은 자신이 원하는 선택과목 수업을 듣기가 이전보다 쉬워진다.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 듣고 싶은 과목이 개설되지 않으면 이웃 학교에 가면 되기 때문이다. 수강을 원하는 학생이 적은 '소인수과목' 수업을 개설하기도 쉬워져 학생들의 '교육과정 선택권'이 크게 강화된다.

서울시교육청은 현재 '연합형 선택교육과정'이라는 공유캠퍼스와 비슷한 제도를 운용 중이다.

다만 전자는 '방과 후 활동' 때나 주말에 공유수업이 진행되는 반면 공유캠퍼스는 정규수업 시간에 실시된다. 학교들이 공유하는 수업이 교과수업에 더해 창의적 체험활동과 학교별 특색프로그램으로 넓어지는 점도 차이다.

2015 개정교육과정 도입으로 학생들은 문·이과 계열에 상관없이 다양한 선택과목을 선택해 들을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여러 선택과목 수업을 개설하기엔 전문성을 지닌 교사가 부족하고 수강생이 적은 수업은 상대평가로는 성적 매기기가 어렵다는 등의 문제 때문에 실제 선택과목 개설이 활발하지는 못하다.

교육청 관계자는 "공유캠퍼스는 2025년 전면 시행될 고교학점제에 대비하는 '징검다리' 역할을 할 방안"이라면서 "학점제가 잘 시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jylee2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2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