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승동 KBS 사장 "39년 동결 수신료, 신뢰회복 후 장기과제"(종합)

인터뷰 검찰유출 의혹에 "기획 존중하지만 인터뷰 대상 취지도 살려야"
보도본부장 "출입처 폐지 공백, 전문가·빅데이터·제보로 메울 것"
양승동 KBS 사장
양승동 KBS 사장[KBS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양승동 KBS 사장이 최근 연이은 논란에 KBS 수신료 분리징수 국민청원이 20만을 돌파한 데 대해 고개를 숙이면서도 공영방송 신뢰 회복을 전제로 수신료 현실화는 장기적 과제라고 밝혔다.

양 사장은 2일 여의도 KBS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공영방송의 근간인 수신료와 관련, 분리 징수해야 한다는 국민청원이 20만명을 넘은 데 대해 국민께 송구하다"고 먼저 사과했다.

그는 이어 "본격적으로 수신료 현실화 문제를 꺼낼 수 없다고 생각한다. 여전히 KBS 신뢰도 향상과 영향력 강화가 과제로 남았다"면서도 "다만 장기적으로는 신뢰 회복 후에는 39년째 동결된 수신료를 현실적인 수준으로 가는 데 시청자들도 관심을 가져주실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는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자산관리사 김경록 씨 인터뷰 검찰 유출 의혹부터 '시사직격-한일특파원의 대화' 편 논란, 소방헬기 영상 미제공 논란까지 연이은 부정적 이슈, 그리고 누적된 논란에 따른 'KBS 수신료 분리징수' 국민청원 20만명 돌파 등을 의식해 마련한 것으로 해석된다.

양 사장은 최근 불거진 논란을 하나하나 직접 언급하며 이에 대한 개선안도 밝혔다.

그는 우선 인터뷰 유출 논란에 대해서는 "현장 기자 입장에서 기획의도가 있을 수 있고, 인터뷰 대상자도 본인이 인터뷰를 통해 말하고 싶은 취지가 있을 것인데 두 가지가 충돌할 수 있다. 그걸 데스크와 기자가 잘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경록 씨 인터뷰의 경우 기자가 편집해 보도할 수 있었다고 보지만, 인터뷰에 어렵게 응한 사람의 취지도 다른 보도로 살려줘서 균형을 맞출 수 있었다고 본다. 지혜로운 판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양 사장은 독도 소방헬기 사고 영상 미제공 논란에 대해서는 "담당 직원이 KBS가 재난주관방송사라는 인식이 철저했다면 당황스러운 상황에서도 처신을 잘했을 텐데 아쉽다. 방송인 윤리강령을 보완해 더 철저하게 교육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9시 뉴스에서 해당 영상을 보도한 데 대해서도 유족과 실종자 가족에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 지금 사고에 대해 해양경찰이 수사 중인데 적절한 기회에 KBS로서 할 수 있는 일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양 사장은 질의응답 전 인사말에서 "시청자들의 질책에는 KBS에 대한 서운한 마음도 있지만 KBS가 더 잘해야 한다는 애정이 담긴 채찍질의 뜻도 들어있다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질책이 공영 미디어로 거듭나기 위한 변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공'보다는 '과'가 눈에 쉽게 들어오고 귀에는 크게 들리는 게 인지상정"이라며 지난 1년간 KBS 성과를 강조했다.

성과로는 재난방송 개편, 지역총국 활성화, 지상파 최초 9시 뉴스 여성 메인앵커 발탁, 출입처 제도 개선 선언, 인기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과 돌아오는 예능 '1박2일 시즌4'를 필두로 한 콘텐츠 자신감 회복 등을 꼽았다.

양 사장은 이어 "내년에는 방송제작 규범을 재정비하고 교육을 강화해 KBS 모든 직원이 공영방송인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더욱 가슴 깊이 새기도록 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내년에는 시청자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겠다. 옛말에 이청득심(以聽得心)이라고 했다. 귀를 기울이면 사람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김종명 KBS 보도본부장
김종명 KBS 보도본부장[KBS 제공]

한편, 내정자 시절부터 출입처 제도의 점진적 폐지를 내세운 김종명 보도본부장은 "한국과 일본이 출입처 제도가 강하다"며 "미국과 유럽은 국방부, 백악관 등만 제외하고 출입처 시스템에서 벗어나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출입처가 제공하는 단순 정보는 유튜브 등 공간을 통해 누구나 할 수 있는 시대"라며 "공영방송에 대한 사회적 요구는 단순 사실 전달보다 의미, 맥락, 해석을 해줄 수 있는 쪽으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본다. 분야, 영역, 주제별 이슈를 통해 정보를 충실히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그러면서 "출입처 폐지로 생기는 공백은 전문가 집단의 뉴스 관여, 빅데이터 등 데이터 저널리즘 활성화, 시청자 제보 활용 등 시민 참여 확대 등으로 메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2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