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모아 홍역 사망자 53명으로 늘어

송고시간2019-12-02 10:52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남태평양 섬나라 사모아에서 홍역으로 인한 비상사태가 계속되는 가운데 현재까지 홍역으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가 50명을 넘어섰다.

사모아와 뉴질랜드 매체들은 2일(현지시간) 홍역이 만연하고 있는 사모아에서 지난 24시간 동안 어린이 5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에 따라 사모아의 공식적인 홍역 사망자 수가 53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사모아 홍역
사모아 홍역

[AP=연합뉴스]

사망자들 가운데 4세 이하 어린이가 48명이나 된다.

사모아의 홍역 발병은 지난 10월 중순 첫 환자가 발생한 후 현재까지 3천729건에 이르고 있으며, 현재 어린이 19명은 위중한 상태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뉴질랜드의 한 방송은 사모아의 홍역이 오클랜드에서 건너간 것으로 알려졌다며 사모아의 낮은 접종률, 의료진과 의료시설 부족, 대체 의학에 대한 믿음 때문에 홍역을 물리치기 위한 싸움이 순조롭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방송은 특히 한 대체 의학 치료사가 홍역 환자들을 병원으로 데려가지 않고 알칼리성 물로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다며 기자가 현장을 찾았을 때 그의 클리닉 안에는 겉으로 볼 때도 상당히 아파 보이는 어린이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고 밝혔다.

인구 약 20만 명의 사모아는 홍역과 싸움을 위해 지난달 15일 비상사태를 선포해 강제 홍역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한편 어린이들이 참가하는 집회를 금지했다.

홍역으로 사망한 자녀 영정 앞에서 기도하는 엄마
홍역으로 사망한 자녀 영정 앞에서 기도하는 엄마

[AP=연합뉴스]

ko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