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보사 1~3분기 순이익 24.6% 감소…2년 연속 감소

투자이익 늘었지만 장기보험·車보험 영업손실 확대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국내 손해보험사의 1∼3분기 당기순이익이 2조1천996억원(잠정)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6%(7천166억원) 감소했다고 금융감독원이 2일 발표했다.

1~3분기 기준으로 순이익이 지난해에 이어 감소했다.

올해는 투자이익은 늘어났지만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 등의 영업손실이 확대된 영향이 컸다.

손보사 당기순이익 현황
손보사 당기순이익 현황[금융감독원 제공]

올해 1∼3분기 보험 영업손익은 3조7천236억원 적자로, 적자폭이 1년 전보다 106.2%(1조9천182억원) 증가했다.

보험 종목별로 보면 장기보험 영업손실(3조3천471억원)이 작년보다 48.1%(1조869억원) 늘었다. 판매 경쟁에 따른 사업비 지출과 실손보험금 지급 확대 등 영향을 받았다.

자동차보험 영업손실(8천240억원)은 작년보다 303.1%(6천196억원) 급증했다. 정비요금 인상과 보험금 원가 상승 등이 원인으로 꼽혔다.

자연재해 등과 관련한 일반 보험은 4천47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으나 이익 규모는 1년 전보다 32.1%(2천117억원) 축소됐다.

손보사들의 올해 3분기까지 투자영업손익은 고금리 채권 등의 처분이익 증가 등에 힘입어 6조7천452억원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동기보다 14.5%(8천560억원) 늘어난 금액이다.

금감원 손해보험검사국 조한선 팀장은 "손보사들이 고금리 시절 매입한 우량채권 매각 등을 통해 투자이익을 단기적으로 확대하는 상황이라 향후 수익개선 전망은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손보사 원수보험료 현황
손보사 원수보험료 현황[금융감독원 제공]

원수 보험료(보험료 납입액)는 66조9천340억원으로 1년 전보다 5.2%(3조3천253억원) 늘었다.

보험료 납입액은 2014년 이후 매년 감소했으나 올해 증가로 돌아섰다.

장기보험(39조5천797억원)은 보장성 보험의 판매 경쟁이 지속하는 가운데 4.8%(1조8천54억원) 증가했고, 자동차 보험(13조44억원)도 자동차등록 대수 증가 등의 영향으로 4.3%(5천353억원) 늘어났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손보사의 총자산이익률(ROA)은 0.95%로 0.42%포인트 하락했고, 자기자본이익률(ROE)은 7.12%로 3.68%포인트 떨어졌다.

9월 말 기준 손보사 총자산은 318조9천714억원으로 1년 전보다 10.0%(28조9천94억원) 증가했다.

부채(274조7천699억원)와 자기자본(44조2천15억원)은 각각 8.5%(21조4천474억원), 20.3%(7조4천620억원) 늘었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2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