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학규 "오신환 원내대표 징계 유감…윤리위 결정 존중"

최고위원들 "윤리위 결정 신중치 못했다"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
발언하는 손학규 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왼쪽 세번째)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동환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일 당 윤리위원회가 오신환 원내대표 등 비당권파 의원 4명에게 당원권 정지 1년 징계를 내린 데 대해 "당 지도부는 윤리위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저는 당 대표로서 국회의원들의 심각한 해당행위에 대해 이미 수차례 공개적으로 경고한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징계 대상인 오 원내대표와 유승민·권은희·유의동 의원은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핵심멤버로, 신당 창당을 주도하고 있다.

나머지 변혁 소속 의원들과 김철근 대변인 등 총 16명이 윤리위에 회부된 상태다.

손 대표는 "당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중징계에 대해서 당 대표로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가 없다. 특히 원내대표가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아 원내대표직 수행할 수 없게 된 것은 커다란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신당창당을 계획하고 이 모임(변혁)을 주도하고 있는 의원들은 떳떳하게 당적 정리하고 당 밖에 나가서 하시길 바란다"며 "바른미래당은 이제 당 조직을 재정비하고 새로운 인재를 널리 모셔서 대한민국에 새로운 정치를 펼쳐나가고,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의원들은 당 윤리위 결정이 '신중하지 못했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김관영 최고위원은 "그렇지 않아도 당이 분열되고 있는데 더 큰 분열이 일어나게 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채이배 정책위의장은 "제3지대에 대한 정치적 실험은 계속돼야 하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각자의 창당의 목표에 맞게 갈 길 가야 한다"며 "분당의 과정이 예정된 상황에서 더는 서로 상처 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유감을 표했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아무리 윤리위가 당 독립기구라지만 그 결정에 대해 심히 강력한 유감을 표명하지 않을 수가 없다"며 "표현이 참 조심스럽지만, 당권파와 비당권파가 중지를 모아서 당의 어려움을 헤쳐나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았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했다.

한편 손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199개 법안에 대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신청한 것과 관련해 "자신들의 정치적 이득만 계산해 국민의 민생을 위한 법안 통과 막고 국회를 봉쇄한 사태다. 부끄럽고 비참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2 09: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