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야구 '전설' 이치로, 투수로 깜짝 변신해 '16K 완봉승'

고향 친구들과 '고베 치벤' 창단해 동네 야구서 데뷔전
올해 3월 은퇴 기자 회견하는 일본야구 전설 이치로
올해 3월 은퇴 기자 회견하는 일본야구 전설 이치로[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일본 야구의 '전설' 스즈키 이치로(46)는 올해 3월 현역에서 은퇴했지만, 야구를 향한 열정만은 그대로였다.

이치로는 1일 일본 고베시 홋토못토 필드에서 벌어진 동네 야구 경기에 9번 타자 겸 투수로 모습을 드러냈다.

동네 야구 사상 최강 선수의 등장이었다. 현역 시절 등 번호 51번이 아닌 1번을 달고 등장한 이치로는 16개의 삼진을 빼앗아내며 완봉승을 거뒀다.

이치로는 지난 9월 고향 친구들과 함께 '고베 치벤'이라는 이름의 동네 야구단을 창단했다.

이날 맞은 상대 팀은 와카야마시 중고교 교직원으로 구성된 '와카야마 치벤'.

익숙하지 않은 연식 공을 사용했지만 이치로는 슬라이더를 가미해 6안타 완봉승을 올렸다. 131구 역투로 삼진 16개를 솎아냈다.

올해 3월까지 메이저리그였던 그는 타격감도 그대로였다.

미·일 통산 4천367안타를 기록한 이치로는 4타수 3안타 1볼넷을 날려 경기장을 찾은 약 3천명의 팬을 열광시켰다.

이치로는 경기 후 '닛칸스포츠'에 "종아리 쪽에 경련이 있는 느낌이지만 어깨, 팔꿈치는 괜찮다. 더 던질 수도 있다. 엄청나게 즐거웠다. 내년에도 또 뛰고 싶다"고 말했다.

타석에서 이치로를 상대한 후지타 기요시 와카야마 중고교 이사장은 "칠 수 없는 공이었다. 130㎞는 나온 것 같다"며 "느슨한 공을 던지면 실례라는 생각으로 끝까지 정면 대결을 해줬다. 과연 이치로다. 내년에도 다시 경기하기로 약속했다"고 고마워했다.

1992년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블루웨이브(현 오릭스 버펄로스)에 입단한 이치로는 1994년 한 시즌 안타 210개를 터뜨리며 타격 기계로 자리매김했다.

2000년까지 오릭스에서 뛴 9년간 이치로는 타격 1위 7차례, 최다 안타왕 5차례, 출루율 1위 5차례 등을 달성하고 2001년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해 메이저리그로 진출했다.

미국 진출 첫해 신인상과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상을 휩쓴 그는 2001∼2010년 10년 연속 3할 타율과 200안타 이상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19년 동안 3천89안타를 쳐낸 이치로는 아시아 선수 최초로 명예의 전당 입성이 확실시된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2 08: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