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와다 도쿄大 명예교수, 한일 양국에 '도쿄올림픽 휴전' 제안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도쿄대 명예교수는 1일 내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맞춰 한일 양국 정부가 관계 악화를 막을 수 있는 '올림픽 휴전'에 들어갈 것을 제안했다.

'올림픽 휴전'은 한일 문제에 정통한 와다 명예교수가 그간 여러 차례 거론한 것이다.

그러나 이달 하순 중국 청두(成都)에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열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회담을 앞두고 거듭 제안한 것이어서 양국 정상회담 결과에 반영될지 주목된다.

와다 명예교수는 이날 도쿄 일본교육회관에서 열린 '한일 관계 개선의 길'이라는 토론회에서 기조 발제를 통해 양국 간 대립이 바닥을 치고 개선을 모색하는 분위기로 가고 있다고 최근 상황을 진단하고 한국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폐기 통고의 효력을 정지시킨 사례 등을 거론했다.

그는 "일본 정부의 기본자세가 변한 것은 아니지만 대화와 협의를 개시한다는 입장은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와다 하루키 도쿄대 명예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양국 간 갈등 악화의 근원이 된 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 "한국대법원 판결에 담긴 강제동원 피해자 구제의 강한 염원을 받아들여 1965년 한일조약의 보완 방안을 모색해 새로운 해결방안을 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선 2015년 12월 한일 합의에 따른 시행 내용을 공개하고, 양국 정부 간 합의를 통해 일본의 출연금 중 남은 돈으로 위안부·전시 성폭력 연구기관을 설립하는 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양국 국민이 받아들일 수 있는 공통의 역사 인식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와다 명예교수는 일본 국회에는 태평양전쟁에 동원됐던 B·C급 한국인 전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입법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와다 교수는 다만 "양국이 합의를 이끌어 내는 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사태가 더 악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양국이 '올림픽 휴전'을 선언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둔 2017년 11월 한국 정부 주도로 동북아 지역의 평화 조성 의지를 담은 유엔 결의가 채택돼 북미 간 대립 완화에 기여한 바 있다며 한일 관계를 악화시킬 수 있는 일체의 조치를 내년 여름 도쿄올림픽 기간까지 동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1 2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