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MLB닷컴 "추신수, 내년 8월 1일 전에 트레이드 전망"

'팀을 떠날 가능성이 있는 선수' 10명에 추신수도 포함
더그아웃에서 경기 지켜보는 추신수
더그아웃에서 경기 지켜보는 추신수[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의 트레이드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메이저리그(MLB)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1일(한국시간) 2020시즌 트레이드 마감 시한(8월 1일)을 앞두고 팀을 떠날 가능성이 있는 선수 10명을 선정했다.

그중에는 추신수의 이름도 포함됐다.

MLB닷컴은 추신수에 대해 "추신수는 올 시즌 개인 최다인 홈런 24개에 OPS(출루율+장타율)도 0.826으로 2015년 이후 가장 높았다"며 "37세 나이에도 여전히 선발 라인업에서 존재감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지명타자, 혹은 외야수로 뛸 수 있는 추신수는 2020시즌 2천100만달러의 연봉을 받는다. 트레이드 마감 시한 때는 대략 연봉 700만달러 정도만 남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추신수는 2014시즌을 앞두고 텍사스와 7년간 1억3천만달러의 대형 계약을 맺었다.

MLB닷컴은 "텍사스는 내년에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린다. 올겨울 리그 톱 수준의 자유계약선수(FA)에게 관심을 드러낸 게 그 증거다. 그래서 어쩌면 한두 명의 선수를 내다 팔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MLB닷컴은 다만 "추신수는 매년 10개 팀에 대한 트레이드 거부권이 있다"고 밝혔다.

텍사스 구단이 트레이드 카드를 맞춘다고 해도 추신수가 거부하면 현실적으로 성사되기 어려울 수 있다는 뜻이다.

MLB닷컴은 추신수 외에 로비 레이(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트레버 바워(신시내티 레즈), 마커스 스트로먼(뉴욕 메츠), 알렉스 콜로메(시카고 화이트삭스), 켄 자일스(토론토 블루제이스), 커비 예이츠(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안드렐톤 시몬스(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마커스 시미언(오클랜드 애슬레틱스), 무키 베츠(보스턴 레드삭스)를 트레이드 마감 시한 전에 팀을 떠날 가능성이 있는 후보로 꼽았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1 17: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