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경태, 일본프로골프 투어에서 3년 6개월 만에 우승

2019년 9월 신한동해오픈 기자회견 당시의 김경태.
2019년 9월 신한동해오픈 기자회견 당시의 김경태.[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김경태(33)가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 카시오 월드오픈(총상금 2억엔) 정상에 올랐다.

김경태는 1일 일본 고치현 고치 구로시오CC(파72·7천335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몰아쳤다.

최종 합계 20언더파 268타를 친 김경태는 숀 노리스(남아공)를 2타 차로 제치고 우승 상금 4천만엔(약 4억3천만원)을 받았다.

3라운드까지 선두에 3타 뒤진 3위였던 김경태는 이날 하루에 8타를 줄여 2016년 5월 미즈노 오픈 이후 약 3년 6개월 만에 일본 투어 정상에 복귀했다.

2010년 JGTO에서 첫 승을 따낸 김경태는 일본 투어 통산으로는 14승째를 달성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JGTO에서 9월 박상현(36)이 후지산케이 클래식에서 우승했고 지난달 마이나비 ABC 챔피언십 황중곤(27)과 헤이와 PGM 챔피언십 최호성(46)이 정상에 오르는 등 이번 대회 김경태까지 시즌 4승을 따냈다.

10월 일본오픈을 제패한 김찬(29)은 미국 국적의 교포 선수다.

JGTO는 5일 개막하는 JT컵을 끝으로 2019시즌을 마무리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1 15: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