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방사포 발사 이틀후 미군 정찰기 한반도 비행…대북감시 강화

U-2S 비행 경로
U-2S 비행 경로[에어크래프트 스폿 캡처]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미군 정찰기가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를 발사한 지 이틀이 지나 또 한반도 상공을 비행했다.

1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전날 미 공군 'U-2S'는 한반도 상공 5만피트(1만5천240m)를 비행했다.

U-2S는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도 상공에서 작전을 수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고고도 정찰기인 U-2S는 '드래건 레이디'로 불린다. 일반적으로 휴전선 인근 20㎞ 고공에서 최대 7~8시간씩 비행하면서 북한 쪽 60~70㎞ 지역의 군 시설과 장비, 병력 움직임을 촬영하고 유·무선 통신을 감청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앞서 북한의 방사포 발사 전 EP-3E, E-8C, 리벳 조인트(RC-135V) 등 미군 정찰기 3대가 한반도에서 임무를 수행한 바 있다.

북한의 방사포 발사 전후로 미군이 한반도 정찰과 대북 감시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비행은 북한의 추가 도발 동향을 살피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은 지난달 28일 오후 4시 59분께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초대형 방사포' 2발을 발사했다. 정점고도 97㎞로, 380㎞를 비행해 동해에 낙하했다.

지난달 23일에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창린도에서 해안포를 사격하기도 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2/01 12: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