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두산밥캣, 美서 차입금 이자율 인하 성공…연 170만달러 절감

송고시간2019-12-01 09:59

"텀론B 적용금리 0.25%포인트 낮춰…발행 때 절반 수준으로"

두산밥캣
두산밥캣

[두산밥캣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두산밥캣[241560]은 장기차입금 이자율 재조정에 성공해 금융비용을 연 170만달러를 절감한다고 1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의 북미 건설기계 업체인 두산밥캣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 금융시장에서 장기 차입금인 텀론B(Term Loan B) 6억6천만달러에 적용되는 금리를 0.25%포인트 낮췄다고 말했다.

3개월 리보금리에 가산금리가 2.00%'에서 1.75%로 내려갔다.

텀론B는 미국 기관투자자·은행에서 자금을 조달하는 금융 상품이다.

두산밥캣은 "1.75%는 텀론B를 발행한 회사 중 최저 수준으로, 신용도와 재무구조의 안정성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두산밥캣은 2013년 텀론B 13억 달러를 가산금리 3.50%로 조달했다. 이후 약 절반을 조기상환했고 가산금리를 절반으로 낮췄다.

두산밥캣은 5월 신용평가사 S&P가 텀론B 신용등급을 기존 BB에서 투자적격 등급인 BBB-로 2단계 올린 것이 이자율 재조정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두산밥캣은 이를 바탕으로 설립 이래 처음으로 자체 신용한도 1억 6천500만달러를 획득했다.

두산밥캣은 "효율적으로 현금을 운용해서 소형장비 시장에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제품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