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독일·포르투갈, 유로 2020 조별리그 '죽음의 조'

송고시간2019-12-01 09:03

포르투갈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 프랑스의 디디에 데샹 감독, 독일의 요아힘 뢰프 감독
포르투갈의 페르난두 산투스 감독, 프랑스의 디디에 데샹 감독, 독일의 요아힘 뢰프 감독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최근 2차례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우승팀인 프랑스와 독일, 그리고 직전 유럽 챔피언 포르투갈이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본선에서 같은 조에 묶였다.

이들 나라는 1일(한국시간)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서 열린 유로 2020 본선 조 추첨에서 F조에 편성됐다.

나머지 한 팀은 플레이오프를 거쳐 결정된다.

프랑스는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 포르투갈은 유로 2016 우승팀으로, 최근 메이저대회 챔피언들이 너무 일찍 만났다. 여기에 2014 브라질 월드컵 정상에 올랐던 독일까지 합류해 '죽음의 조'가 됐다.

현재 FIFA 랭킹 1위이자 이번 대회 예선을 10전 전승으로 통과한 벨기에는 B조에서 덴마크, 핀란드, 러시아와 경쟁한다.

잉글랜드는 D조에서 크로아티아, 체코를 상대하고, 스페인은 스웨덴, 폴란드 등과 E조에 포함됐다.

개막전은 내년 6월 13일 이탈리아 로마의 스타디오 올림피코에서 열리는 터키와 이탈리아의 A조 경기다.

이 경기를 시작으로 유로 2020은 한 달간 뮌헨, 런던, 상트페테르부르크, 암스테르담 등 유 12개 도시에서 분산돼 열린다.

◇ 유로 2020 본선 조 추첨 결과

▲ A조 = 터키, 이탈리아, 웨일스, 스위스

▲ B조 = 덴마크, 핀란드, 벨기에, 러시아

▲ C조 = 네덜란드, 우크라이나, 오스트리아, PO D조 승자

▲ D조 = 잉글랜드, 크로아티아, 체코, PO C조 승자

▲ E조 = 스페인, 스웨덴, 폴란드, PO B조 승자

▲ F조 = 포르투갈, 프랑스, 독일, PO A조 승자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