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괴물투수 사사키, 시속 170㎞에 도전…"오타니 넘겠다"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사사키
일본 프로야구 지바 롯데 사사키[지바롯데 SNS 캡처=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야구 최고의 유망주로 꼽히는 '괴물 투수' 사사키 로키(18·지바 롯데)가 시속 170㎞의 공을 던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사키는 11월 30일 일본 프로야구 입단식에서 17번의 등번호가 새겨진 유니폼을 받은 뒤 "번호에 어울리는 활약을 펼치고 싶다"고 말했다.

17번은 일본 프로야구를 거쳐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오타니 쇼헤이(25·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등번호다.

구단 관계자는 "사사키가 시속 170㎞ 이상의 공을 던지고 오타니를 넘어서길 바란다는 희망을 담아 이 번호를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사사키는 "구단의 기대를 잘 알고 있다"며 "(빠른 공을 던지는) 내 장점을 살려 시속 170㎞의 공을 던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고향 선배이기도 한 오타니를 추월하겠다"고 밝혔다.

사사키는 고교 재학 시절 시속 163㎞ 직구를 던져 일본 야구계를 흥분시켰다.

지난 9월 부산에서 열린 제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도 했던 사사키는 일본 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지바 롯데의 지명을 받았다.

한편 오타니는 지난 2016년 시속 170㎞의 공을 던지겠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오타니는 일본 프로야구 최고 기록인 시속 165㎞의 직구를 던진 뒤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2/01 08: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