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몰타 정권 뒤흔든 탐사기자 피살 사건…"총리 내년 1월 사임"

송고시간2019-12-01 07:31

사건 배후인물 기소·노동당 대표 선출 이후…조만간 공식 발표

조지프 무스카트 몰타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조지프 무스카트 몰타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2년 전 발생한 탐사기자 피살 사건으로 정치적 위기에 몰린 몰타 총리가 결국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는 길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AFP 통신은 조지프 무스카트(45) 총리가 내년 1월 18일 사임할 것이라고 현지 정치권 소식통을 인용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프네 카루아나 갈리치아 기자 피살 사건을 사주한 배후 인물이 재판에 넘겨지고 노동당의 새 대표가 선출되면 자진 사임하겠다는 것이다.

무스카트 총리는 노동당 새 대표가 선출되는 당일 곧바로 자리에서 물러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스카트 총리가 소속된 노동당의 한 관계자는 "그는 곧 떠날 것이라고 말했고 지금이 떠날 때라고 느낀 것 같다"고 말했다.

무스카트 총리는 최근 며칠 사이 사임 결심을 굳혔으나 재임 기간 내에 해당 사건을 마무리 짓겠다는 의지가 강해 사임 시점을 다소 뒤로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조만간 대국민 담화를 통해 사임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갈리치아(사망 당시 53세)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정치권이 연루된 각종 부정부패 의혹을 폭로해오다 2017년 10월 자택 인근에서 차량 폭발로 사망했다.

살해된 갈리치아 기자. [EPA=연합뉴스]

살해된 갈리치아 기자. [EPA=연합뉴스]

배후가 드러나지 않은 채 지지부진하던 경찰 수사는 지난 20일 새벽 몰타 최대 부호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유력 기업가 요르겐 페네치(37)가 살해 용의자로 체포되며 급물살을 탔다.

이후 내각의 핵심 인물들이 줄줄이 수사 선상에 오르며 사건은 정권 차원의 부정부패 의혹으로 확대됐다.

크리스티안 카르도나 경제부 장관이 23일 경찰 조사를 받았고, 무스카트 총리의 최측근이자 절친인 케이스 스켐브리 총리 비서실장도 26일 체포됐다. 콘라드 미치 관광부 장관 역시 경찰 조사를 앞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세 사람은 26일 일제히 사퇴 또는 업무 잠정 중단을 선언한 상태다. 덩달아 정치적 안팎에서 무스카트 총리가 정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압력도 거세졌다.

2013년 3월 정권을 잡은 무스카트 총리는 높은 경제성장률과 낮은 실업률 등 비교적 건실한 경제적 번영을 이끌었다는 긍정적 평가와 함께 부정부패, 정실인사, 환경 파괴 등의 오점을 남겼다는 부정적 평가를 동시에 받는다.

갈리치아 살해 혐의로 기소된 기업가 요르겐 페네치. [AP=연합뉴스]

갈리치아 살해 혐의로 기소된 기업가 요르겐 페네치. [AP=연합뉴스]

한편, 몰타 검찰은 이날 페네치를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 검찰은 페네치가 갈리치아를 폭사시킨 공범으로 판단했다. 페네치는 여전히 무죄를 주장하며 재판에서 진실을 다투겠다는 입장이다.

갈리치아는 죽기 8개월 전 페네치가 두바이에 설립한 '17 블랙'이라는 정체불명의 회사를 통해 정계 고위 인사들에게 뒷돈을 건넸다는 의혹을 폭로한 바 있다. 이 회사가 스켐브리와 미치가 세운 개인 회사에 자금을 댔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페네치는 지난 20일 새벽 고급 요트를 타고 몰타 영해를 벗어나려다 해상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이후 자신에게 지워진 형사적 책임을 면제해주는 대가로 사건에 대해 아는 바를 모두 진술하겠다고 밝혀 주목을 받았다.

스켐브리가 갈리치아 살해를 지휘한 배후 인물이라고 폭로하며 정치권으로 수사 방향을 돌린 것도 페네치다.

현지 언론은 그가 갈리치아 차량에 폭발물을 설치하고 이를 터트린 일당에게 범행 실행 자금으로 15만유로(약 2억원)을 건네는 등 사건에 깊이 관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