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민간소비 증가율 6년 만에 가장 낮을 듯

송고시간2019-12-01 07:05

한은, 1.9% 예상…4분기도 부진 지속 전망

서울 도심 한 상가에 부착된 임대 안내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도심 한 상가에 부착된 임대 안내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정수연 기자 = 수출과 투자 감소로 올해 경제 성장세가 크게 둔화한 가운데 민간소비마저 6년 만에 가장 낮은 증가세를 보일 전망이다.

1일 한국은행 수정 전망에 따르면 올해 민간소비는 전년 대비 1.9%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망대로라면 2013년(1.7%) 이후 가장 낮은 성장세다.

지난해 민간소비가 2.8% 증가했던 점을 고려하면 올해 민간소비 증가율 예상 둔화폭은 0.9%포인트에 이른다.

이는 한은 전망 기준으로 올해 전체 경제성장률 예상 둔화폭보다 큰 수준이다.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이 2.0%로 작년보다 0.7%포인트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수출, 설비투자 감소가 올해 성장률을 끌어내린 가장 큰 요인으로 지목되지만, 민간소비 부진 역시 성장세 둔화에 한 요인으로 작용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가구당 월평균 처분가능소득 추이(전국·2인이상·실질 기준)
가구당 월평균 처분가능소득 추이(전국·2인이상·실질 기준)

※자료: 통계청

민간소비 둔화의 주요 배경으로는 소득 증가세 둔화, 미·중 무역분쟁 등에 따른 소비심리 악화 등이 꼽힌다.

통계청 가계동향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체가구의 실질 가처분소득은 평균 356만5천원으로, 3분기 기준으로 2014년(356만5천원)과 같은 수준에 머물렀다.

소비자심리지수는 당초 해소될 것으로 예상됐던 미·중 무역갈등이 올해 4월 이후 격화하면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자 악화했다가 9월 이후 점차 반등하는 모습이다.

소비자심리지수(전체) 추이
소비자심리지수(전체) 추이

※자료: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

부진한 민간소비는 연말에 다가서는 4분기 들어서도 실물지표 기준으로 아직 '온기'를 보이지 않고 있다.

통계청이 매달 집계하는 소매판매액지수는 지난달 전월 대비 0.5% 하락해 9월(-2.3%)에 이어 하락세를 이어갔다.

한은은 지난달 29일 내놓은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민간소비는 신차 출시 등 일부 긍정적 요인에도 불구하고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상반기보다 낮은 증가세가 이어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한은은 "민간소비는 소비심리 개선 등으로 내년 하반기 이후 점차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부의 사회안전망 강화대책이 저소득층 소비 여력 확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도 기대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설문에 근거한 소비심리지표는 나아졌지만 실물지표에선 민간소비에서 아직 개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며 "소비가 증가하려면 결국 소득이 증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