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상호 경기도의원, 선거법위반 벌금 80만원 확정…의원직 유지

송고시간2019-12-01 09:00

유상호 경기도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상호 경기도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선거를 앞두고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로 기소된 유상호(55·연천) 경기도의원이 벌금 80만원을 확정받았다.

이에 따라 유 의원은 의원직을 유지한다. 선출직 공직자는 공직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징역형이나 100만원 이상 벌금형이 확정될 경우에만 당선무효가 된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유 의원의 상고심에서 벌금 8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일 밝혔다.

유 의원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경선이 진행되던 지난해 4월 한 당내 경선 후보자에게 '사기 전과가 있다'는 허위사실을 지인 2명에게 공표한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전파될 가능성이 있다면 한 명에게 이야기해도 '공표'가 된다"며 유 의원에게 벌금 150만원을 선고했다.

항소심 역시 유·무죄에 관한 판단은 1심과 같았다. 다만 당내 경선에 미친 영향이 크지 않고, 소속 정당을 위해 경선 후보자의 자질을 검증하려 했던 면도 인정된다며 벌금 액수를 80만원으로 낮췄다.

대법원도 원심 판단에 잘못이 없다고 봤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