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0년 된 서울 강북구 황해이발관, 청년 예술가 손길로 새 단장

송고시간2019-12-01 11:15

서울시 '우리가게 전담예술가' 사업 내일 성과보고회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 강북구 삼양로에는 50년간 새벽 5시 30분이면 문을 열고 손님을 맞을 준비를 하는 이발소가 있다. 황해이발관이 그 주인공이다.

이곳은 얼마 전까지 허름한 외양의 낡은 이발관이었지만 최근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했다. 군데군데 벗겨졌던 유리창 시트지는 깔끔한 디자인의 시트지로 바뀌었고, 화장실도 개선 공사를 마치고 한결 깨끗해졌다. 서울시 '우리가게 전담예술가'의 솜씨다.

서울시는 2일 시청 지하 시민청에서 청년예술가 활동을 공유하는 '2019 우리가게 전담예술가 & 추억담긴 가게 성과보고회'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황해이발관을 비롯해 올해 우리가게 전담예술가의 손길을 거친 결과물들을 소개한다.

올해로 4년 차를 맞은 '우리가게 전담예술가' 사업은 서울시가 청년예술가를 지역 소상공인과 연결해 점포 인테리어부터 상품 패키지 제작까지 맞춤형으로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선정된 가게에는 최대 100만원의 개선 비용을 지원한다.

올해부터는 황해이발관처럼 서울시가 선정한 '추억담긴 가게'의 환경 개선도 지원했다.

우리가게 전담예술가들의 활약은 이달 3∼8일 영등포구 아츠스테이 갤러리, 20∼27일 여의도한강공원 멀티플라자광장에서 특별 전시로 만날 수 있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동시에 청년예술가에게도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우리가게 전담예술가' 활동 결과물
'우리가게 전담예술가' 활동 결과물

[서울시 제공]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